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경고만 4장’ 중국 소림축구 제압한 클린 벤투호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9-01-17 06:00
16일 오후(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황인범이 태클을 당하고 있다. ⓒ 연합뉴스16일 오후(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황인범이 태클을 당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이 거친 축구로 일관한 중국을 제압하고 조 1위로 16강행을 확정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중국을 2-0으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조별리그서 3연승을 기록하며 중국을 끌어내리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조 1위가 걸려있는 만큼 치열한 접전이 예고됐고, 예상대로 중국은 거칠게 나왔다. 이에 대표팀 주포 황의조는 목에 상처가 나 어느 순간부터 피가 흐르기도 했다.

전반전에 일찌감치 경고 2장을 받은 중국이지만 거친 플레이는 가라앉을 기미가 보이질 않았다. 전반 39분에는 무리한 공격을 시도하던 우쉬가 헤딩 처리를 한 김영권을 향해 ‘쿵푸킥’ 비슷하게 발을 높이 들어 아찔한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머리를 가격 당한 김영권은 한참을 그라운드에 누워있다가 겨우 일어나 다시 경기에 투입됐다.

한국이 후반 6분 김민재의 추가골로 격차를 벌리자 중국은 더욱 조바심을 내기 시작했다. 특히 경기가 제대로 풀리지 않은 탓인지 무리한 태클과 손을 사용하는 비신사적인 플레이를 일삼았다.

후반 34분 장린펑은 공이 떠난 손흥민의 정강이쪽을 걷어차 경고를 받았다. 3분 뒤 장린펑은 또 한 번 손흥민에게 반칙을 범하기도 했다.

패색이 짙은 후반 45분에는 교체 투입된 가오린이 헤딩 경합 과정에서 황희찬의 얼굴을 가격하며 또 다시 경고를 받았다.

이에 반해 한국은 이날 단 한 명도 경고를 받지 않는 ‘클린 축구’로 맞섰다. 이청용의 경우 동료끼리 충돌이 발생해 부상을 당한 중국 선수를 향해 공을 바깥으로 차 내보내는 신사적인 플레이를 보여주기도 했다.

좀 더 깨끗한 플레이를 펼쳤던 한국에게 2-0 승리는 어찌 보면 당연한 대가였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