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중앙 수비수 김민재가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벤투호의 강력한 공격 옵션으로 급부상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중국을 2-0으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조별리그서 3연승을 기록하며 중국을 끌어내리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특히 수비수 김민재가 정확한 헤더골로 중국의 골망을 흔들며 ‘골 넣는 수비수’로 등극했다. 김민재는 한국이 1-0으로 앞선 후반 6분 손흥민의 코너킥을 정확하게 머리에 맞추며 쐐기골을 기록했다. 정확한 위치 선정과 높은 타점으로 중국 수비진의 방해를 이겨내며 이번 대회 2호골을 성공시켰다. 김민재는 전반 8분에도 손흥민의 코너킥 상황에서 정확하게 머리를 갖다 대며 중국의 골문을 위협하더니 기어코 득점에 성공했다. 김민재는 지난 12일 키르기스스탄과 2차전에서도 전반 41분 홍철의 코너킥을 머리로 밀어 넣으며 결승골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아시안컵 조별리그 3경기에서 벌써 2골을 기록하면서 이정수, 곽태휘 등 앞선 선배들이 거쳐 갔던 '골 넣는 수비수' 계보를 이어나가고 있는 모습이다. 김민재의 2골은 대표팀 주포 황의조와 득점 기록과도 같다. 황의조는 중국전 페널티킥 골이 포함돼 순도는 김민재가 더 높다고 볼 수 있다. 김민재의 급부상으로 벤투호는 또 하나의 공격 무기를 장착하게 됐다. 신장 190cm의 높이를 자랑하는 김민재의 공격 가담은 세트피스 시에 상대에 적지 않은 부담을 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세트피스는 공격이 좀처럼 풀리지 않을시 분위기를 단 번에 바꿀 수 있어 김민재의 가세는 공격수들의 득점력에 다소 아쉬움이 있는 벤투호에 천군만마와도 같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골 넣는 수비수’ 김민재, 강력 공격 옵션 급부상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9-01-17 01:02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헤더슛으로 두번째 골을 넣은 김민재가 환호하고 있다. ⓒ 연합뉴스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헤더슛으로 두번째 골을 넣은 김민재가 환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중앙 수비수 김민재가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벤투호의 강력한 공격 옵션으로 급부상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중국을 2-0으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조별리그서 3연승을 기록하며 중국을 끌어내리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특히 수비수 김민재가 정확한 헤더골로 중국의 골망을 흔들며 ‘골 넣는 수비수’로 등극했다.

김민재는 한국이 1-0으로 앞선 후반 6분 손흥민의 코너킥을 정확하게 머리에 맞추며 쐐기골을 기록했다. 정확한 위치 선정과 높은 타점으로 중국 수비진의 방해를 이겨내며 이번 대회 2호골을 성공시켰다.

김민재는 전반 8분에도 손흥민의 코너킥 상황에서 정확하게 머리를 갖다 대며 중국의 골문을 위협하더니 기어코 득점에 성공했다.

김민재는 지난 12일 키르기스스탄과 2차전에서도 전반 41분 홍철의 코너킥을 머리로 밀어 넣으며 결승골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아시안컵 조별리그 3경기에서 벌써 2골을 기록하면서 이정수, 곽태휘 등 앞선 선배들이 거쳐 갔던 '골 넣는 수비수' 계보를 이어나가고 있는 모습이다.

김민재의 2골은 대표팀 주포 황의조와 득점 기록과도 같다. 황의조는 중국전 페널티킥 골이 포함돼 순도는 김민재가 더 높다고 볼 수 있다.

김민재의 급부상으로 벤투호는 또 하나의 공격 무기를 장착하게 됐다. 신장 190cm의 높이를 자랑하는 김민재의 공격 가담은 세트피스 시에 상대에 적지 않은 부담을 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세트피스는 공격이 좀처럼 풀리지 않을시 분위기를 단 번에 바꿀 수 있어 김민재의 가세는 공격수들의 득점력에 다소 아쉬움이 있는 벤투호에 천군만마와도 같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지난 탑뉴스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