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 중 당직근무 거부하는 전교조 …"교육공무원이지 학원강사 아냐" <@IMG1> 법외 노조인 전교조가 서울시교육청에 초등학교 원어민 영어보조교사 파견을 내년부터 폐지 ·축소할 것을 요구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한 이들은 최근 방학 중 당직 근무까지 거부한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16일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시교육청과 전교조는 초등 원어민 교사제도 폐지·축소를 포함해 초등 영어교육 정책 협의를 하기로 했다. 전교조는 원어민 영어 교사 채용이 아이들의 영어 능력을 향상에 큰 영향이 끼치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또한 이미 원어민 영어 교사 못지않은 실력을 구사하는 한국인 교사들도 많아 비용을 더 투자해서 원어민 교사를 들일 필요가 없다고 주장한다. 다만, 일각에선 여전히 원어민 영어 교사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 특히 사교육을 접할 기회가 많지 않은 저소득층 자녀들에게 교육의 권한을 침해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전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희연 교육감도 영어보조교사 파견을 원하는 모든 공립초등학교에 원어민교사를 배치하겠다고 했다"며 "한국 영어 교사들이 원어민에 뒤지지 않는다는 핑계를 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축소나 없애야 하는 것은 시대 역행하는 전교조"라며 "기득권 보호 위해 저소득층 영어 교육 기회를 박탈하는 것은 교육자로서 해선 안될 만행"이라고 일갈했다. 같은당인 임재훈 국회 교육위원회 간사도 통화에서 “아이들이 체육활동을 하다가 다쳤다고 해서 운동장을 폐쇄하는 것이 올바르지 않듯이, 원어민 교사 채용이 아이들의 영어 능력 향상에 영향 주지 못한다면 그런 사례가 동일하게 반복하지 않도록 제도적 보완책을 마련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이어 “원어민 교사를 채용하게 된 근본적인 이유가 있다”며 “그 이유를 제대로 알기만 하면 함부로 폐지할 수 없다. 폐지하면 득보다 실이 많다”고 우려했다. 여명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위원도 “세계화 시대에 꼭 필요한 원어민 보조교사를 거부하겠다고 몽니 부리는 것을 대한민국 국민 중 몇이나 이해하겠느냐”며 꼬집었다. 방학 중 당직근무 거부하는 전교조 …"교육공무원이지 학원강사 아냐" 아울러 전교조는 지난해 일부 시도교육청과 ‘방학 중 또는 방과 후 교사의 일직성 업무를 금지한다’는 조항이 담긴 단체협약을 맺고 방학 중 근무를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적으로 초중고교 교사들은 방학 중에 교사당 하루 이틀 정도 학교에 나와 일직 근무를 선다. 또 교사들은 학기 중에도 방과 후 일직 근무와 방과 후 교실 관리를 맡는다. 이와 관련해 여명 위원은 “교사들이 행복추구권이라든지 소위 워라벨을 주장하기에는 공교육 현실이 너무 참혹하지 않나 우려된다”며 “우리나라에 방학이 있는 직업군이 얼마나 되느냐. 자신들의 연봉이나 그외 성과금, 공무원 신분의 정치활동, 방학 중 당직에 대해 단 하루도 의무를 지기 싫어하는 등 수혜만 챙기는데 교사들은 명백히 교육공무원이지 학원 강사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교육에 대한 열정을 갖고 계신 교사들까지 욕 먹이는 행태”라며 “법외노조임에도 불구하고 목소리는 점점 더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전교조 '원어민 폐지', '당직거부' 논란 …교육계 반응은?

김민주 기자 | 2019-01-17 06:06
방학 중 당직근무 거부하는 전교조 …"교육공무원이지 학원강사 아냐"

교육계에 따르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서울시교육청에 원어민 영어보조교사 파견을 내년부터 폐지하거나 축소할 것을 요구했다. ⓒ데일리안 교육계에 따르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서울시교육청에 원어민 영어보조교사 파견을 내년부터 폐지하거나 축소할 것을 요구했다. ⓒ데일리안

법외 노조인 전교조가 서울시교육청에 초등학교 원어민 영어보조교사 파견을 내년부터 폐지 ·축소할 것을 요구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한 이들은 최근 방학 중 당직 근무까지 거부한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16일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시교육청과 전교조는 초등 원어민 교사제도 폐지·축소를 포함해 초등 영어교육 정책 협의를 하기로 했다.

전교조는 원어민 영어 교사 채용이 아이들의 영어 능력을 향상에 큰 영향이 끼치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또한 이미 원어민 영어 교사 못지않은 실력을 구사하는 한국인 교사들도 많아 비용을 더 투자해서 원어민 교사를 들일 필요가 없다고 주장한다.

다만, 일각에선 여전히 원어민 영어 교사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 특히 사교육을 접할 기회가 많지 않은 저소득층 자녀들에게 교육의 권한을 침해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전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희연 교육감도 영어보조교사 파견을 원하는 모든 공립초등학교에 원어민교사를 배치하겠다고 했다"며 "한국 영어 교사들이 원어민에 뒤지지 않는다는 핑계를 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축소나 없애야 하는 것은 시대 역행하는 전교조"라며 "기득권 보호 위해 저소득층 영어 교육 기회를 박탈하는 것은 교육자로서 해선 안될 만행"이라고 일갈했다.

같은당인 임재훈 국회 교육위원회 간사도 통화에서 “아이들이 체육활동을 하다가 다쳤다고 해서 운동장을 폐쇄하는 것이 올바르지 않듯이, 원어민 교사 채용이 아이들의 영어 능력 향상에 영향 주지 못한다면 그런 사례가 동일하게 반복하지 않도록 제도적 보완책을 마련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이어 “원어민 교사를 채용하게 된 근본적인 이유가 있다”며 “그 이유를 제대로 알기만 하면 함부로 폐지할 수 없다. 폐지하면 득보다 실이 많다”고 우려했다.

여명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위원도 “세계화 시대에 꼭 필요한 원어민 보조교사를 거부하겠다고 몽니 부리는 것을 대한민국 국민 중 몇이나 이해하겠느냐”며 꼬집었다.

방학 중 당직근무 거부하는 전교조 …"교육공무원이지 학원강사 아냐"

아울러 전교조는 지난해 일부 시도교육청과 ‘방학 중 또는 방과 후 교사의 일직성 업무를 금지한다’는 조항이 담긴 단체협약을 맺고 방학 중 근무를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적으로 초중고교 교사들은 방학 중에 교사당 하루 이틀 정도 학교에 나와 일직 근무를 선다. 또 교사들은 학기 중에도 방과 후 일직 근무와 방과 후 교실 관리를 맡는다.

이와 관련해 여명 위원은 “교사들이 행복추구권이라든지 소위 워라벨을 주장하기에는 공교육 현실이 너무 참혹하지 않나 우려된다”며 “우리나라에 방학이 있는 직업군이 얼마나 되느냐. 자신들의 연봉이나 그외 성과금, 공무원 신분의 정치활동, 방학 중 당직에 대해 단 하루도 의무를 지기 싫어하는 등 수혜만 챙기는데 교사들은 명백히 교육공무원이지 학원 강사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교육에 대한 열정을 갖고 계신 교사들까지 욕 먹이는 행태”라며 “법외노조임에도 불구하고 목소리는 점점 더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