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부정평가 48.2%…1주일 만에 '역전현상' "신년기자회견 효과 없어…미세먼지 영향" <@IMG1>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지르는 '데드크로스'를 다시 기록했다. '경제'와 '소통'을 내건 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이 여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못한데다 최악의 초미세먼지 재앙도 지지율을 끌어내린 요인이라는 분석이다. 새해들어 첫 하락세…부정평가는 1.3%P 오른 48.2%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1월 셋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주 보다 1.3%포인트 떨어진 47.2%로 나타났다. 새해들어 상승곡선을 그려오던 국정지지율이 처음으로 꺾였다. 특히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는 지난주 보다 1.3%포인트 상승한 48.2%로 긍정평가를 앞질렀다. 4주만에 다시 데드크로스가 발생하며 문재인 정부에 경고음을 울렸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매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9.6%로 지난주(27.2%) 보다 소폭 상승했다. <@IMG2> '이영자'의 앓던 '이' 뽑지 못해…20대男 38.2% '냉랭' 문 대통령의 적극적인 구애행보에도 떠나간 '20대남성'의 마음은 돌아서지 않았다. 20대남성층은 38.2%로 평균을 크게 밑돌았다. 반면 부정평가는 60.1%에 달했다. 국정지지율 하락의 핵심 요인인 이른바 '이영자(20대, 영남, 자영업자 이탈현상)'의 '이'를 뽑지 못한 셈이다. 전체 연령별 조사에선 40대에서 56.2%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에서 39.9%로 가장 낮았다. 이어 30대(55.9%), 19세 이상~20대(44.5%), 50대(42.6%)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호남에서 71.8%로 가장 높았고,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선 41.7%였다. 대구·경북에서는 27.6%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 하락은 초미세먼지 여파로 여성층에서 지지율이 하락했기 때문"이라며 "초미세먼지 절감을 위한 체감할 수 있는 정부의 대책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15일 전국 성인남녀 1009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8.0%,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일주일 만에"…文대통령 지지율 47.2%…다시 '데드크로스'

이충재 기자 | 2019-01-16 11:00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부정평가 48.2%…1주일 만에 '역전현상'
"신년기자회견 효과 없어…미세먼지 영향"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지르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지르는 '데드크로스'를 다시 기록했다.(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지르는 '데드크로스'를 다시 기록했다. '경제'와 '소통'을 내건 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이 여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못한데다 최악의 초미세먼지 재앙도 지지율을 끌어내린 요인이라는 분석이다.

새해들어 첫 하락세…부정평가는 1.3%P 오른 48.2%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1월 셋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주 보다 1.3%포인트 떨어진 47.2%로 나타났다. 새해들어 상승곡선을 그려오던 국정지지율이 처음으로 꺾였다.

특히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는 지난주 보다 1.3%포인트 상승한 48.2%로 긍정평가를 앞질렀다. 4주만에 다시 데드크로스가 발생하며 문재인 정부에 경고음을 울렸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매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9.6%로 지난주(27.2%) 보다 소폭 상승했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1월 셋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주 보다 1.3%포인트 떨어진 47.2%로 나타났다.ⓒ알앤써치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1월 셋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주 보다 1.3%포인트 떨어진 47.2%로 나타났다.ⓒ알앤써치

'이영자'의 앓던 '이' 뽑지 못해…20대男 38.2% '냉랭'

문 대통령의 적극적인 구애행보에도 떠나간 '20대남성'의 마음은 돌아서지 않았다. 20대남성층은 38.2%로 평균을 크게 밑돌았다. 반면 부정평가는 60.1%에 달했다. 국정지지율 하락의 핵심 요인인 이른바 '이영자(20대, 영남, 자영업자 이탈현상)'의 '이'를 뽑지 못한 셈이다.

전체 연령별 조사에선 40대에서 56.2%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에서 39.9%로 가장 낮았다. 이어 30대(55.9%), 19세 이상~20대(44.5%), 50대(42.6%)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호남에서 71.8%로 가장 높았고,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선 41.7%였다. 대구·경북에서는 27.6%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 하락은 초미세먼지 여파로 여성층에서 지지율이 하락했기 때문"이라며 "초미세먼지 절감을 위한 체감할 수 있는 정부의 대책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15일 전국 성인남녀 1009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8.0%,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