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자리, 기업의 의무...3년간 4만명 지킬 것"

이홍석 기자 | 2019-01-15 18:51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기업인들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기업인들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연합뉴스
"젊은이들 고민 새롭게 다가와...꿈과 희망의 기회 줄 것"
하강 사이클 대비는 기업의 임무...노력 통한 성과 다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기업의 의무라면서 지난해 발표한 3년간 일자리 4만명 약속을 꼭 지키겠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대한민국 1등 대기업으로서 지난해 숙제라고 말씀드린 ‘일자리 3년간 4만 명’은 꼭 지키겠다”며 “이것은 단순히 숫자의 문제가 아니라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중요한 것으로 그것은 기업의 의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개인적인 이야기 하자면 두 아이 아버지로서 아이들 커가는 것 보며 젊은이들 고민이 새롭게 다가온다”며 “소중한 아들딸들에게 기회, 꿈과 희망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지난해 하반기부터 수출실적이 부진하면서 국민에게 걱정을 드린 점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국제 정치 불확실성 높아지고 시장이 축소됐다 하는 것은 핑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은 그럴 때일수록 하강 사이클에 준비하고 대비해야 하는 게 임무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부회장은 “저희가 자만하지 않았나 성찰도 필요할 것 같다”며 “설비와 기술, 투자 등 노력해 내년 이런 자리가 마련되면 당당하게 성과를 이야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부회장은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밝힌 혁신기술인력 중점 지원에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밝혔다.

그는 “고용부와 과기정통부에서 석박사·정보통신기술(ICT)·인공지능(AI) 인력 양성 지원하겠다 말씀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며 “차세대 반도체 등으로 미래산업 창출되면 행사장에 걸린 캐치프레이즈 ‘기업이 커가는 나라’가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협력업체와의 상생도 협력업체와의 상생이 중요하다는 것도 너무 잘 알고 있는 만큼 첨단산업뿐만 아니라 전통산업도 체질 개선할 수 있도록 선도해 가겠다”며 “정부도 좀 더 기업 의견을 경청해 주면 기업도 신바람 나게 일해 캐치프레이즈 ‘함께 잘사는 나라’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