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황교안 한국당 전대 출마…민주당에 호재이자 변수?

고수정 기자 | 2019-01-14 15:44
黃 당권 잡는다면 재보궐·총선서 '국정농단 프레임' 지속 가능
黃 정치력 예측 불가…확장 행보할 경우 심판론 기회 잃을 수도


더불어민주당이 황교안(사진) 전 국무총리의 자유한국당 입당과 2·27 한국당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이 촉각을 세우고 있는 분위기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더불어민주당이 황교안(사진) 전 국무총리의 자유한국당 입당과 2·27 한국당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이 촉각을 세우고 있는 분위기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자유한국당 입당과 2·27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민주당 입장에서는 박근혜 정부 당시 국무총리·법무부 장관을 지낸 황 전 총리가 당권을 잡을 경우 ‘국정농단 프레임’을 덧씌울 수 있다는 점에서 호재다. 다만 황 전 총리의 ‘정치력’이 시험대에 오른 적이 없다는 점에서 ‘변수’가 될 수 있다.

민주당은 현재 황 전 총리가 전당대회 출마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것만으로도 ‘국정농단 프레임’을 앞세워 비판하고 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14일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황 전 총리는) 국정농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이 분명히 있다”며 “(전당대회 출마는) 도의적으로 맞지 않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또 황 전 총리를 이승만 정부 시절의 이기붕 전 부통령에 빗대 힐난했다. 그는 “가령 이승만 대통령이 실각했는데 이기붕이 정치를 하겠다, 다음 대선에 나오겠다 이러면 누가 그걸 받겠느냐”라며 “물론 황 전 총리가 이기붕 정도의 국정농단 세력은 아니지만 적어도 최순실이라는 존재가 어떻게 활동했는지 몰랐을 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당 가입은 헌법상 자유지만, 당권 도전을 하려면 박근혜 정부 때 자신이 한 일에 대한 반성이 선행돼야 한다”고 했다.

이처럼 민주당에게 황 전 총리의 본격적인 정치 활동은 ‘한국당 심판론’을 강화할 절호의 기회다. 민주당 관계자는 기자와 만나 “황 전 총리가 전당대회에서 당권을 잡는다면 ‘도로 친박당’이 되는 것 아니겠느냐”며 “우리 당 입장에서는 오는 4월 재보궐선거와 내년 총선까지 한국당을 비판할 프레임이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정치컨설팅그룹 민 대표도 이날 MBC 라디오에서 “황 전 총리가 (전당대회에) 나오면 ‘우리는 탄핵을 인정할 수 없다’가 되고, 오히려 여당이 야당 심판론을 계속 제기할 수 있다”면서 “이 분(황 전 총리)이 (전당대회에) 나오는 것을 가장 반길 분들은 민주당”이라고 강조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문재인 정부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로 인한 ‘회고적 투표’로 탄생했다. 이에 1년여 남은 총선 전 경제·안보 분야 등에서 국민이 체감할 만한 성과를 내야만 집권 3년차의 동력을 살릴 수 있다. 하지만 해당 분야에서 단기간에 가시적인 성과를 내기란 쉽지 않다. 이에 민주당이 선거에서 표를 모을 수 있는 건 '야당 심판론'을 제기하는 거라는 해석이다.

이종근 시사평론가는 기자와 통화에서 “내년 총선은 경제와 안보가 화두인데, 두 사안에서 1년 동안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기란 쉽지 않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회고적 투표로 탄생한 만큼 현재 민주당이 총선에서 할 수 있는 건 여전히 ‘적폐 청산’ 프레임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황 전 총리가 당 대표가 된다면 민주당은 그가 국정농단의 한 축이었고, 이에 한국당이 쇄신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황 전 총리의 정치력이 평가되지 않았다는 점은 민주당에 변수로 작용될 수 있다. 황 전 총리가 친박(친박근혜)계를 넘어 보수층 전체를 끌어안는다면 ‘새로움’이라는 이미지가 생성돼 '혁신'하는 모습으로 비칠 수 있고, 이 경우 민주당이 총선에서의 ‘야당 심판론’ 기회를 잃을 가능성이 커진다는 예측이다.

이 평론가는 “민주당에서는 황 전 총리가 아직 정치적 자산이 없기 때문에 그의 정치력을 예상할 수 없다”며 “황 전 총리가 대표가 된 뒤 확장성 있는 정치 행보를 할 경우 국정농단 프레임으로 비판하긴 어려울 것이다. 총선에서도 ‘야당 심판론’을 꺼내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 고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