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훔쳐본 가시밭길' 중국 못 이기면 8강 이란·4강 일본?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2019-01-12 10:43
한국 벤투호가 키르기스스탄전에서도 1골에 그쳤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한국 벤투호가 키르기스스탄전에서도 1골에 그쳤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하고도 마냥 웃지 못했다.

객관적인 전력상 한 수 아래인 필리핀·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2경기에서 고작 2골에 그친 탓에 중국(+4)에 골득실에서 밀린 조 2위에 머물렀기 때문.

한국은 오는 16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나얀 스타디움에서 중국과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최종전을 치른다.

이번 한중전은 조 1위 결정전이 됐다. 한국이 중국전에서 승리하면 조 1위로 16강에 오르지만, 비기면 골득실에서 앞선 중국이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다.

59년 만의 아시안컵 탈환을 꿈꾸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조금이라도 유리하고 수월한 토너먼트를 원한다면 반드시 조 1위를 차지해야 한다.

C조 1위팀은 A·B·F조 3위팀 중 한 팀과 맞붙는다. 조 3위와 만나는 16강은 큰 문제가 없어 보인다. 8강에서는 E조 1위-D조 2위 승자와 대결한다. 현재로서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유력하다. 사우디가 우즈벡과 함께 우승후보들을 위협할 팀으로 꼽히지만 이란-일본 레벨은 분명 아니다.

조 2위팀은 A조 2위팀과 16강에서 격돌한다. 개최국 UAE가 포함된 A조에는 우승후보급 팀이 없어 무난하다. 하지만 8강이 문제다. D조 1위와 붙는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속한 D조에는 이란과 이라크가 버티고 있다.

현재로서는 이란이 D조 1위를 차지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한국-일본과 함께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이란은 아시아 최고인 FIFA 랭킹 29위이며 이변이 속출한 아시안컵 1차전에서도 예멘을 5-0 완파하며 우승후보 위용을 과시했다.

이란 케이로스 감독. ⓒ 게티이미지이란 케이로스 감독. ⓒ 게티이미지

‘여우’ 케이로스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래 한국과 5번의 맞대결에서 4승1무(4골/0실점)를 기록 중이다. 결승에서라도 만나고 싶지 않은 상대가 이란이다. 이변의 희생양이 되길 바라는 팀이다.

가상이지만 4강 대진까지 훔쳐봐도 험난한 것은 마찬가지. C조 1위는 A조 1위와 한 블록에 묶여 B조 2위가 유력한 호주를 4강에서 만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C조 2위는 B조 1위 또는 F조 1위를 상대할 가능성이 있다. 현재로서 F조 1위 가능성이 가장 높은 팀은 일본이다.

이것저것 따지고 걱정할 것 없이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 중국을 잡고 C조 1위를 차치하면 결승 이전까지는 이란, 일본을 피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또 C조 1위가 22일에나 16강을 치르는 반면, C조 2위는 20일 16강을 치른다. 무려 이틀의 시간을 벌 수 있다. 속출하는 부상 선수들과 맨유-토트넘전 등 빠듯한 EPL 일정을 마치고 돌아오는 ‘에이스’ 손흥민 체력을 생각하더라도 아시안컵 우승을 위해 조 1위는 기필코 수행해야 할 미션이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