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황금 왼발’ 홍철, 벤투의 선택 이유 증명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9-01-12 02:52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홍철의 어시스트를 받은 김민재가 첫 골을 넣고 축하를 받고 있다. ⓒ 연합뉴스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홍철의 어시스트를 받은 김민재가 첫 골을 넣고 축하를 받고 있다. ⓒ 연합뉴스

부상서 복귀한 홍철(수원 삼성)이 날카로운 공격 본능을 선보이며 한국의 승리를 이끌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필리핀전 승리에 이어 2연승을 내달렸지만 중국에 골득실에서 밀려 조 2위에 머물렀다.

한국은 오는 16일 중국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조 1위로 16강에 오르게 됐다.

이날 벤투 감독은 필리핀전과 다르게 수비진을 구성했다. 당시 부진했던 왼쪽 풀백 김진수(전북 현대)가 빠지고 부상서 회복한 홍철이 선발로 복귀했다.

공격력에 강점이 있는 홍철은 전반 초반부터 활발한 오버래핑에 이은 날카로운 크로스로 공격수들에게 위협적인 찬스를 제공했다.

경기 초반에는 킥이 다소 부정확했던 황인범을 대신해 문전으로 정교한 크로스를 배달했다. 결국 한국의 선제골도 홍철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홍철은 전반 41분 코너킥을 통해 김민재(전북 현대)의 헤더골을 이끌어냈다. 이 득점은 그대로 한국의 결승골이 되면서 홍철의 어시스트가 빛을 발휘했다.

홍철의 활약은 후반전에도 계속됐다. 적극적인 오버래핑으로 공격에 활기를 불어 넣은 홍철은 후반 23분 날카로운 크로스를 문전으로 올렸고, 이를 황의조가 헤딩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때리며 득점이 무산됐다.

한국은 이날 약체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일방적인 공세를 퍼붓고도 골대만 세 번을 때리는 아쉬움 속에 한 골 밖에 기록하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그나마 측면에서 공격 기회를 창출한 홍철의 활약은 중국전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하기에 충분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