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SKT, 49만원대 Q9에 최대 공시지원금 31만원

이호연 기자 | 2019-01-11 15:01
스마트폰 스마트폰 'Q9'의 앞면과 뒷면. ⓒ LG전자

5만원대 미디엄 요금제 25만원 지원
AI기능 1600만 화소 카메라 탑재


SK텔레콤은 'LG Q9'을 11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출고가는 49만9400원으로 ‘미디엄’ 요금제(월 5만원, VAT 포함) 이용 시 25만원의 공시지원금을 받는다. 지원금 규모는 최저가인 ‘스몰’ 요금제에서 15만원부터 최고가 요금제 ‘데이터 인피니티’에서 31만원을 지원한다.

Q9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6.1인치 QHD+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영화, 드라마 영상과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를 생생한 몰입감을 제공한다.

Q9 이용자는 음 왜곡률을 0.0002%까지 줄인 하이파이 쿼드댁을 내장해 원음에 가까운 생생한 사운드 즐길 수 있다. Q9은 폰 전체가 울려 속이 빈 물체에 스마트폰을 올려두면 별도 스피커를 연결한 것처럼 풍부한 사운드 효과를 지원하는 붐박스 스피커도 장착했다.

또한 인공지능(AI) I카메라 기능을 통해 사물을 카메라로 비추면 이를 스스로 인식해 자동으로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하는 기능도 지원한다.

물과 먼지로부터 보호하는 방수방진과 간편한 지문인식, 지갑없이 편리하게 결제하는 LG페이 적용 등 사용자 편의성도 높다. 색상은 ▲실키 매트 ▲블랙 ▲블루 ▲레드 등 총 4가지가 있다.
[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존포토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