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나경원, 양승태 檢 소환에 "文정부, 사법장악 시도"

조현의 기자 | 2019-01-11 10:4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사법농단' 최종 책임자로 지목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검찰 소환에 대해 "김명수 대법원장을 앞세운 문재인 정권의 사법장악 시도가 사법난국으로 치닫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위-사법장악 저지 및 사법부 독립수호 특별위원회' 연석회의에서 "검찰을 끌어들여 사법 공간을 정치로 오염시켜 오늘 전임 대법원장이 (검찰에) 출두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은 대한민국 헌정사와 대한민국 역사에 있어서 가장 부끄럽고 참담한 날이 될 것"이라면서 "정의의 최후의 보루라고 하는 사법부가 오늘의 모습을 보이게 된 것이 전임 대법원장 사법부만의 잘못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문 정부가) 특정 단체 출신들로 사법부 요직을 장악해 자신들의 입맛에 따라 삼권분립을 훼손하는 위헌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면서 "김 대법원장 사퇴촉구를 할 수밖에 없을 정도로 사법부가 정치화된 것에 대해 참담하다"고 했다.
[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존포토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