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한국당 지도체제 이견 팽팽…"전대 진행 문제 없다"

조현의 기자 | 2019-01-11 01:00
현행 단일체제·집단체제 놓고 신경전
다수 의견·비대위 결정 불일치시 갈등 우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자유한국당이 10일 차기 지도체제를 논의하기 위한 세 번째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총의를 모으지 못했다. 당내에선 당대표가 전권을 갖는 현행 단일지도체제와 당대표와 최고위원이 합의해 당무를 결정하는 집단지도체제를 두고 의견이 팽팽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오늘 지도체제에 대해 의원들의 의견을 심층 취합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한국당은 이날 의총에서 △현행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유지 △순수 집단지도체제 전환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와 권역별 최고위원 선출 등 세 가지를 놓고 의견을 수렴했다.

나 원내대표는 "(현행 단일지도체제와 집단지도체제에 대한 의견이) 거의 비슷비슷했는데 집단지도체제에 대한 의견이 조금 더 많았다"고 밝혔다.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사실상 차기 지도체제에 대한 결정권을 쥐고 있는 만큼 이날 취합한 의견은 '참고 자료'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의총은 보고를 받는 기구일 뿐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며 "의원들의 의견을 비대위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다수 의견이 나오더라도 비대위가 최종적으로 차기 지도체제를 판단한다. 이 때문에 당내 의견과 비대위 의견이 엇갈릴 시 추가 갈등이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총 도중 기자들과 만나 "다수 의견으로 해야 통과가 가능하다"며 "그렇지 않으면 전국위원회에서 시비가 생길 수 있다"고 했다.

유기준 의원은 "다수 의견과 비대위의 의견이 엇갈리면 전국위에서 (지도체제 안이) 통과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전국위에서 단일안이 반대 없이 통과되는 게 관례인데 다수 의견이 아닌 안이 전국위에 올라가면 통과를 전제로 개최되는 전국위가 아예 열리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다.

한국당은 이날 의총에 불참한 의원들 등을 대상으로 추가 의견을 모은 뒤 14일 비대위 회의에서 지도체제 최종안을 도출, 17일 상임전국위와 전국위에서 이를 의결할 예정이다.

다만 당내 이견이 팽팽하고 비대위가 최종 결정권을 쥔 만큼 비대위 회의에서 최종안 결정이 불발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에 대해 "하루 이틀 정도 (결정이) 늦어져도 2월 27일 전당대회 일정을 진행하는 데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