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용환 현대제철 부회장 "印 합작투자 제안 사실"

조인영 기자 | 2019-01-10 17:24
왼쪽부터 최정우 포스코 회장, 박명재 의원, 김용환 현대제철 부회장,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이 신년인사회에서 내빈들을 맞이하고 있다.ⓒ데일리안 조인영 기자왼쪽부터 최정우 포스코 회장, 박명재 의원, 김용환 현대제철 부회장,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이순형 세아제강 회장이 신년인사회에서 내빈들을 맞이하고 있다.ⓒ데일리안 조인영 기자

김용환 현대제철 부회장이 "인도 정부의 합작투자 제안은 사실"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날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철강업계 신년 인사회'에 참석한 김 부회장은 "인도 정부로부터 합작투자 제안서를 받은 것은 맞지만 내부 검토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과 철강업계 등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국영 철강기업인 SAIL, RINL 등과 포스코, 현대제철 간 합작 회사 설립 등을 요청하는 내용이 담긴 제안서를 전달했다.

제철 원료인 철광석과 공장 부지 등은 인도 정부가 제공하고, 설비와 기술은 한국 철강사가 맡는 형태의 합작이 제안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김 부회장은 사장 인사와 관련해선 "여러 가지 방안을 두고 검토하고 있으며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답했다.

앞서 강학서 현대제철 사장은 지난해 말 현대차그룹 사장단 인사에서 고문으로 물러났다.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이 현대로템으로 이동했고, 김용환 현대차그룹 부회장이 현대제철 부회장으로 선임됐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지난 탑뉴스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