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운항 재개되면 고려항공이 올해 5~10월 매주 3차례 운항 예정 작년 방중 후에도 다롄~평양 전세기 운항…“일종의 성의 표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차 방중을 마치고 10일 귀국한 가운데 중국 지린성 옌지 항공당국이 옌지~평양 직항 노선 운항 재개 준비에 나섰다. 10일 지린성 관영 매체인 중국 길림망에 따르면, 옌지공항은 올해 옌지~평양 직항 노선 운항을 재개할 계획이다. 옌지~평양 직항 노선은 2012년부터 4년간 운항되다가 승객수요가 급감하면서 중단됐다. 직항 노선 운항이 재개되면 이 노선의 운항은 북한 고려항공이 맡게 된다. 옌지공항은 올해 5∼10월 매주 3차례 운항할 예정이다. 또 승객수요가 안정적이면 2020년부터는 1년 내내 매주 3~4차례로 운항 횟수를 늘릴 계획이다. 옌지공항 측은 올해 옌지~평양 노선 외에도 옌지~제주도, 옌지~블라디보스토크 등 해외 노선 운항을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은 지난해에도 김 위원장의 방중 이후 다롄~평양 전세기 운항을 재개하고, 시안~평양 노선 운항을 계획했다가 취소하는 등 항공과 관광 분야를 통한 성의 표시를 해왔다”면서 “이는 유엔 대북제재에 항공과 관광에 대한 항목이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정은 方中 직후…中, 옌지~평양 직항노선 재개 발표

스팟뉴스팀 | 2019-01-10 16:50
옌지공항 전경.ⓒ연합뉴스옌지공항 전경.ⓒ연합뉴스

운항 재개되면 고려항공이 올해 5~10월 매주 3차례 운항 예정
작년 방중 후에도 다롄~평양 전세기 운항…“일종의 성의 표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차 방중을 마치고 10일 귀국한 가운데 중국 지린성 옌지 항공당국이 옌지~평양 직항 노선 운항 재개 준비에 나섰다.

10일 지린성 관영 매체인 중국 길림망에 따르면, 옌지공항은 올해 옌지~평양 직항 노선 운항을 재개할 계획이다.

옌지~평양 직항 노선은 2012년부터 4년간 운항되다가 승객수요가 급감하면서 중단됐다.

직항 노선 운항이 재개되면 이 노선의 운항은 북한 고려항공이 맡게 된다.

옌지공항은 올해 5∼10월 매주 3차례 운항할 예정이다. 또 승객수요가 안정적이면 2020년부터는 1년 내내 매주 3~4차례로 운항 횟수를 늘릴 계획이다.

옌지공항 측은 올해 옌지~평양 노선 외에도 옌지~제주도, 옌지~블라디보스토크 등 해외 노선 운항을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은 지난해에도 김 위원장의 방중 이후 다롄~평양 전세기 운항을 재개하고, 시안~평양 노선 운항을 계획했다가 취소하는 등 항공과 관광 분야를 통한 성의 표시를 해왔다”면서 “이는 유엔 대북제재에 항공과 관광에 대한 항목이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