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증인' 김향기 "생후 29개월 때 정우성과 광고 촬영"

부수정 기자 | 2019-01-10 11:57
배우 김향기와 정우성이 영화 배우 김향기와 정우성이 영화 '증인'에서 호흡한 소감을 전했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배우 김향기와 정우성이 영화 '증인'에서 호흡한 소감을 전했다.

10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증인' 제작보고회에서 정우성과 김향기는 과거 한 광고 촬영장에서 만난 후일담을 전했다.

김향기는 생후 29개월 때 정우성과 광고를 촬영했다고. 당시 기억이 나느냐고 묻자 김향기는 "첫 광고이자 데뷔였다"며 "기억은 안 나고, 낯선 공간이라 엄마 옆에 붙어 있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긴장해서 다른 모델로 대체하려고 했는데 우성 삼촌이 다가와 주셨다고 하더라. 이후 내가 우성 삼촌을 따라갔다고 들었다"고 웃었다.

정우성은 "오래전 일이라 기억이 안 난다"며 "영화 촬영하는데 향기가 먼저 그때 얘기를 해줘서 고마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랜 시간이 흘러 다시 만나게 돼 신기하다"며 "향기 씨는 영감을 주는 좋은 배우"라고 말했다.

김향기는 "우성 삼촌은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갖춘 배우"라고 미소 지었다.

정우성 김향기 주연의 '증인'은 살인 용의자의 변호를 맡게 된 변호사가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아 소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 2월 개봉.
[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