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미래지향적 프로토타입 '마블 어벤져스: 로켓 레스큐 런' 첫 공개 아우디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소비자 가전 전시회(이하 CES)에서 VR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차량 움직임에 연동시키는 기술을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예를 들어 차가 우회전을 하면, 콘텐츠 속 우주선도 동일하게 우회전하는 기술이다. 자회사인 'AEV'를 통해 아우디는 '홀로라이드(holoride GmbH)'라는 스타트업 회사를 공동 창립했으며 홀로라이드의 새 엔터테인먼트 기술은 향후 오픈 플랫폼을 통해 모든 자동차 회사와 콘텐츠 개발자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아우디는 ‘디즈니 게임 앤 인터랙티브 익스피리언스’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한 뒷좌석 승객을 위한 실내 VR 콘텐츠인 ‘마블 어벤져스: 로켓 레스큐 런’을 공개하며 몰입감 있는 미래지향적 기술을 시연한다. VR 안경을 착용하면 아우디 e-트론에 탑승한 승객들은 환상적으로 묘사된 우주로 이동한다. 아우디 e-트론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가 조종하는 우주선의 역할을 하게 되며, 탑승객들은2019년 봄에 개봉할 마블 스튜디오의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나오는 캐릭터 로켓과 함께 소행성 지대를 통과한다. 자동차의 모든 움직임은 실시간 경험에 반영돼 차량이 우회전하면, 가상 현실 속에서 플레이어도 동일하게 우주선의 방향을 전환하게 된다. 만일 아우디 e-트론이 속도를 높이면, VR속의 우주선도 마찬가지로 속도를 높인다. 아우디는 홀로라이드가 이 기술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할 예정이다. 홀로라이드는 오픈 플랫폼을 통해 기술을 공개하고 자동차 업체들과 콘텐츠 개발자들이 이 기술을 활용해 확장 현실 포맷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우디는 홀로라이드라는 이름의 스타트업을 공동 창립했으며, 해당 기술을 개발한 자회사인 AEV를 통해 일부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향후 홀로라이드의 CEO직을 수행할 아우디의 디지털 사업 총괄 닐스 울니(Nils Wollny)는 “창의적인 사람들이 우리의 플랫폼을 활용해 한 곳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여정을 진정한 모험으로 탈바꿈시키는 멋진 세계를 생각해 낼 것”이라며 “아우디가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부문을 발전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인, 차량과 디바이스, 콘텐츠 제작자들을 위한 협력적이며 열린 접근방식을 택했다”고 말했다. 홀로라이드는 차량 데이터에 대한 인터페이스 역할을 하며 이 데이터를 가상 현실로 전송하는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를 제공해 개발자들이 차량 내에서 오감을 통해 경험할 수 있는 세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시각적 경험과 사용자의 실제 시각이 동기화되기 때문에 기존 영화, 드라마 혹은 프레젠테이션을 감상할 때에 사용자가 멀미를 느낄 가능성을 상당히 낮출 수 있다. 홀로라이드는 뒷좌석 승객을 위해 표준 VR 안경을 이용, 향후 3년 내에 새로운 형태의 엔터테인먼트를 시장에 런칭할 계획이다. 또한 장기적으로, ‘C2X(car-to-X)’인프라의 지속적인 확장을 통해 실시간 교통 상황 역시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 일부로 통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신호등 앞에서 차량이 정지하는 상황에서는 게임 속에서 예상치 못한 장애물을 등장시키거나 간단한 퀴즈로 학습 프로그램을 삽입할 수 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CES 2019] 아우디, VR 콘텐츠를 차량에 연동시키는 신기술 소개

조인영 기자 | 2019-01-08 08:43
ⓒ아우디ⓒ아우디

미래지향적 프로토타입 '마블 어벤져스: 로켓 레스큐 런' 첫 공개

아우디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소비자 가전 전시회(이하 CES)에서 VR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차량 움직임에 연동시키는 기술을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예를 들어 차가 우회전을 하면, 콘텐츠 속 우주선도 동일하게 우회전하는 기술이다.

자회사인 'AEV'를 통해 아우디는 '홀로라이드(holoride GmbH)'라는 스타트업 회사를 공동 창립했으며 홀로라이드의 새 엔터테인먼트 기술은 향후 오픈 플랫폼을 통해 모든 자동차 회사와 콘텐츠 개발자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아우디는 ‘디즈니 게임 앤 인터랙티브 익스피리언스’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한 뒷좌석 승객을 위한 실내 VR 콘텐츠인 ‘마블 어벤져스: 로켓 레스큐 런’을 공개하며 몰입감 있는 미래지향적 기술을 시연한다.

VR 안경을 착용하면 아우디 e-트론에 탑승한 승객들은 환상적으로 묘사된 우주로 이동한다. 아우디 e-트론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가 조종하는 우주선의 역할을 하게 되며, 탑승객들은2019년 봄에 개봉할 마블 스튜디오의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나오는 캐릭터 로켓과 함께 소행성 지대를 통과한다.

자동차의 모든 움직임은 실시간 경험에 반영돼 차량이 우회전하면, 가상 현실 속에서 플레이어도 동일하게 우주선의 방향을 전환하게 된다. 만일 아우디 e-트론이 속도를 높이면, VR속의 우주선도 마찬가지로 속도를 높인다.

아우디는 홀로라이드가 이 기술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할 예정이다. 홀로라이드는 오픈 플랫폼을 통해 기술을 공개하고 자동차 업체들과 콘텐츠 개발자들이 이 기술을 활용해 확장 현실 포맷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우디는 홀로라이드라는 이름의 스타트업을 공동 창립했으며, 해당 기술을 개발한 자회사인 AEV를 통해 일부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향후 홀로라이드의 CEO직을 수행할 아우디의 디지털 사업 총괄 닐스 울니(Nils Wollny)는 “창의적인 사람들이 우리의 플랫폼을 활용해 한 곳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여정을 진정한 모험으로 탈바꿈시키는 멋진 세계를 생각해 낼 것”이라며 “아우디가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부문을 발전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인, 차량과 디바이스, 콘텐츠 제작자들을 위한 협력적이며 열린 접근방식을 택했다”고 말했다.

홀로라이드는 차량 데이터에 대한 인터페이스 역할을 하며 이 데이터를 가상 현실로 전송하는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를 제공해 개발자들이 차량 내에서 오감을 통해 경험할 수 있는 세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시각적 경험과 사용자의 실제 시각이 동기화되기 때문에 기존 영화, 드라마 혹은 프레젠테이션을 감상할 때에 사용자가 멀미를 느낄 가능성을 상당히 낮출 수 있다.

홀로라이드는 뒷좌석 승객을 위해 표준 VR 안경을 이용, 향후 3년 내에 새로운 형태의 엔터테인먼트를 시장에 런칭할 계획이다. 또한 장기적으로, ‘C2X(car-to-X)’인프라의 지속적인 확장을 통해 실시간 교통 상황 역시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 일부로 통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신호등 앞에서 차량이 정지하는 상황에서는 게임 속에서 예상치 못한 장애물을 등장시키거나 간단한 퀴즈로 학습 프로그램을 삽입할 수 있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