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이변 속출’ 아시안컵, 벤투호 최대 적은 방심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9-01-07 08:53
필리핀과 1차전을 앞두고 있는 벤투호.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필리핀과 1차전을 앞두고 있는 벤투호.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2019 아시안컵에서 대회 초반부터 이변이 속출하고 있다. 필리핀과의 조별리그 1차전을 앞두고 있는 한국으로서는 반면교사로 삼을 필요가 있다.

‘디펜딩 챔피언’ 호주는 6일 오후 8시(이하 한국시각) 아랍에미레이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B조 1차전에서 요르단에 0-1로 패했다.

FIFA 랭킹 41위 호주는 109위 요르단을 상대로 경기를 주도했지만 골 결정력 부족에 시달리면서 득점에 실패했고, 오히려 전반 26분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수비수 아나스 바니 야신에게 선제골을 내준 후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특히 B조는 또 한 번 의외의 결과가 나오며 혼돈으로 치닫고 있는 양상이다.

같은 날 FIFA 랭킹 99위 팔레스타인은 74위 시리아와 0-0 무승부 기록했다. 팔레스타인은 대회 출전 사상 첫 승점을 획득했다.

2015년 호주 대회 때 아시안컵 본선 무대를 처음 밟은 팔레스타인은 당시 3전 전패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바 있다.

더군다나 팔레스타인은 후반 24분 모함메드 살레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위기에 놓였지만 끝까지 실점하지 않고 귀중한 승점 1을 획득했다.

‘디펜딩 챔피언’ 호주는 2019 AFC 아시안컵 B조 1차전에서 요르단에 0-1로 패하며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 게티이미지‘디펜딩 챔피언’ 호주는 2019 AFC 아시안컵 B조 1차전에서 요르단에 0-1로 패하며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 게티이미지

이 밖에 지난 5일 개막전에서는 FIFA 랭킹 79위이자 대회 개최국인 UAE가 랭킹 113위 바레인에 0-1로 끌려가다가 경기 막판에 페널티킥을 얻어 어렵사리 동점을 만들고 가까스로 승점 1을 챙겼다.

무난한 승리가 예상됐던 UAE 역시 1차전 무승부로 적지 않은 충격을 받게 됐다.

7일 필리핀과 대회 첫 경기를 치르는 한국도 방심은 절대 금물이다.

필리핀은 랭킹 119위의 약체로 한국과 7번 만나 모두 패한 전적이 있지만 벤투호는 절대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

한국이 유력한 우승 후보고, 객관적인 전력상 필리핀에 앞서 있는 것은 당연하나 메이저대회의 첫 경기는 항상 어려운 법이다. 자칫 방심하다가는 호주와 마찬가지로 이변의 희생양이 되지 말란 법도 없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한국은 지난 러시아 월드컵에서 세계랭킹 1위 독일도 한 순간에 무너질 수 있다는 것을 몸소 경험했다.

첫 경기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만큼 닭 잡는데 소 잡는 칼을 쓴다는 생각보다는 토끼 한 마리를 잡아도 전력을 다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