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황창규 KT 회장이 세계 경제 리더들로 구성된 다보스포럼 국제비즈니스위원회(IBC)에 초청을 받았다. 한국 기업인 최초다. 6일 KT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부터 5일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2019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에 황 회장을 비롯한 KT 주요 임원들이 참가한다. 황 회장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다보스포럼에 참석한다. 특히 황 회장은 클라우스 슈바프 WEF 회장으로부터 IBC 초청위원 자격으로 직접 초청을 받았다. IBC는 다양한 분야에서 최고위급 비즈니스 리더 100여명으로 구성된다. 국가 정상과 국제기구 수장도 초청돼 가장 영향력 있는 리더들이 교류하는 모임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국 기업인 가운데 IBC 정기 미팅에 초청된 사례는 황 회장이 처음이다. KT는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지난 1년 동안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 도입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기울인 노력을 발표하게 된다. 또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관련 성과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황 회장은 “한국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는 올해 다보스포럼의 주제인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세계화’를 위한 핵심 인프라로 주목 받고 있다”며 “대한민국 5G가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발판을 다지는 한편 ICT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에 국제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글로벌 리더들과 적극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황창규 KT 회장, 한국 기업인 최초 다보스포럼 IBC 초청

스팟뉴스팀 | 2019-01-06 16:00
황창규 KT 회장ⓒKT황창규 KT 회장ⓒKT

황창규 KT 회장이 세계 경제 리더들로 구성된 다보스포럼 국제비즈니스위원회(IBC)에 초청을 받았다. 한국 기업인 최초다.

6일 KT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부터 5일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2019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에 황 회장을 비롯한 KT 주요 임원들이 참가한다. 황 회장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다보스포럼에 참석한다.

특히 황 회장은 클라우스 슈바프 WEF 회장으로부터 IBC 초청위원 자격으로 직접 초청을 받았다.

IBC는 다양한 분야에서 최고위급 비즈니스 리더 100여명으로 구성된다. 국가 정상과 국제기구 수장도 초청돼 가장 영향력 있는 리더들이 교류하는 모임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국 기업인 가운데 IBC 정기 미팅에 초청된 사례는 황 회장이 처음이다.

KT는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지난 1년 동안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 도입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기울인 노력을 발표하게 된다. 또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관련 성과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황 회장은 “한국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는 올해 다보스포럼의 주제인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세계화’를 위한 핵심 인프라로 주목 받고 있다”며 “대한민국 5G가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발판을 다지는 한편 ICT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에 국제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글로벌 리더들과 적극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