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무슨 이유로 야권 인사 강제사퇴 유도" 조국 "보고받지 못해…검찰 조사로 밝혀질 것" <@IMG1> 이만희 자유한국당 의원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정면충돌했다. 이 의원은 조 수석의 ‘블랙리스트 작성을 하지 않았고, 비위행위자의 일방적인 주장’이라는 답변에 대해 “책임질 수 있느냐”고 따졌다. 이 의원은 조 수석에게 “특감반 초기 단계에 330개 공공기관 임기 성향을 정리한 문건이 있었다고 하는데 그 외에 작성된 것이 있느냐. 작성한 사실이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청와대 블랙리스트 경위 구체적으로 언론에 공개됐다”며 “언제, 누가, 어디서, 어떻게,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지시 받은 걸로 아는데 무슨 이유로 야권 성향 인사 100~200명 강제사퇴 유도했느냐”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에 대해 “보고받지 못했다. 비위행위자의 일방적 주장”이라며 “검찰이 조사하고 있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에 이 의원은 “오전에 분명히 그런 문건(블랙리스트)이 있다고 말했는데, 지금 와서 지시한 적이 없고 보고 받은 적이 없다고 하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조 수석은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만든 게 있다는 거였다”며 자신의 답변에 책임질 수 있다고도 했다. 조 수석의 답변에 이 의원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운영위원들은 이 의원의 질의를 중단시켜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저는 다른 위원들 말하는 데 방해하지 않았다. 제 시간에 목소리를 높이든 낮추든 제 마음”이라고 맞받아쳤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근무했던 김정주 본부장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김 본부장은 “문재인 정부는 블랙리스트 오르면 사퇴하지 않고 버틸 수 없는 환경을 만들었다”며 “지금도 그때의 충격으로 약을 먹지 않고는 잠들지 못한다”고 했다. 조 수석은 이에 대해 “임종석 비서실장이 답한 것과 같은 내용”이라며 “작성 지시도, 보고도 들은 적이 없다고 몇 번 걸쳐 재차 말한다”고 반박했다. 임 실장도 “330여개 기관장은 부처장관이 임명권을 갖는 경우가 많다”며 “성향이나 특이사항을 관리 분석한 보고서는 있지 않고 지시도 안했다”고 강조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이만희, 靑 블랙리스트에 '버럭'…조국 "비위행위자 주장"

고수정 기자/이유림 기자 | 2018-12-31 16:20
이만희 "무슨 이유로 야권 인사 강제사퇴 유도"
조국 "보고받지 못해…검찰 조사로 밝혀질 것"

3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3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만희 자유한국당 의원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정면충돌했다. 이 의원은 조 수석의 ‘블랙리스트 작성을 하지 않았고, 비위행위자의 일방적인 주장’이라는 답변에 대해 “책임질 수 있느냐”고 따졌다.

이 의원은 조 수석에게 “특감반 초기 단계에 330개 공공기관 임기 성향을 정리한 문건이 있었다고 하는데 그 외에 작성된 것이 있느냐. 작성한 사실이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청와대 블랙리스트 경위 구체적으로 언론에 공개됐다”며 “언제, 누가, 어디서, 어떻게,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지시 받은 걸로 아는데 무슨 이유로 야권 성향 인사 100~200명 강제사퇴 유도했느냐”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에 대해 “보고받지 못했다. 비위행위자의 일방적 주장”이라며 “검찰이 조사하고 있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에 이 의원은 “오전에 분명히 그런 문건(블랙리스트)이 있다고 말했는데, 지금 와서 지시한 적이 없고 보고 받은 적이 없다고 하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조 수석은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만든 게 있다는 거였다”며 자신의 답변에 책임질 수 있다고도 했다.

조 수석의 답변에 이 의원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운영위원들은 이 의원의 질의를 중단시켜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저는 다른 위원들 말하는 데 방해하지 않았다. 제 시간에 목소리를 높이든 낮추든 제 마음”이라고 맞받아쳤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근무했던 김정주 본부장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김 본부장은 “문재인 정부는 블랙리스트 오르면 사퇴하지 않고 버틸 수 없는 환경을 만들었다”며 “지금도 그때의 충격으로 약을 먹지 않고는 잠들지 못한다”고 했다.

조 수석은 이에 대해 “임종석 비서실장이 답한 것과 같은 내용”이라며 “작성 지시도, 보고도 들은 적이 없다고 몇 번 걸쳐 재차 말한다”고 반박했다.

임 실장도 “330여개 기관장은 부처장관이 임명권을 갖는 경우가 많다”며 “성향이나 특이사항을 관리 분석한 보고서는 있지 않고 지시도 안했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고수정 이유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