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대망의 결승 2차전을 앞두고 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각) 베트남 하노이 미딘 스타디움에서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말레이시아와 결승 홈 2차전을 치른다. 베트남은 앞선 원정 1차전에서 2-2로 비겨 매우 유리한 상황이다. 아세안 축구 연맹 회원국들이 참가하는 스즈키컵의 정식 명칭은 동남아시아 축구 선수권 대회다. 2008년 대회부터 일본의 오토바이 제조 회사인 스즈키가 메인 스폰서를 맡으면서 ‘AFF 스즈키 컵’으로 불리고 있다 2년에 한 번씩 개최되며 축구 열기가 뜨거운 동남아 축구팬들에게는 월드컵만큼 중요한 대회다. 동남아 축구 현실을 감안할 때 월드컵 본선행을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1996년 초대 대회가 싱가포르에서 열렸고 4회 대회인 2002년부터는 2개국이 공동으로 개최했지만 이번 대회부터 참가국들 간의 홈&어웨이로 규정이 바뀌었다. 최다 우승팀은 동남아 최강으로 불리는 태국이며 무려 5차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태국에 이어 싱가포르가 4회, 그리고 베트남과 말레이시아가 각각 한 차례씩 우승을 경험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월드컵급 열기’ AFF 스즈키컵이란?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2018-12-15 16:00
스즈키컵 결승. ⓒ 게티이미지스즈키컵 결승. ⓒ 게티이미지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대망의 결승 2차전을 앞두고 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각) 베트남 하노이 미딘 스타디움에서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말레이시아와 결승 홈 2차전을 치른다. 베트남은 앞선 원정 1차전에서 2-2로 비겨 매우 유리한 상황이다.

아세안 축구 연맹 회원국들이 참가하는 스즈키컵의 정식 명칭은 동남아시아 축구 선수권 대회다. 2008년 대회부터 일본의 오토바이 제조 회사인 스즈키가 메인 스폰서를 맡으면서 ‘AFF 스즈키 컵’으로 불리고 있다

2년에 한 번씩 개최되며 축구 열기가 뜨거운 동남아 축구팬들에게는 월드컵만큼 중요한 대회다. 동남아 축구 현실을 감안할 때 월드컵 본선행을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1996년 초대 대회가 싱가포르에서 열렸고 4회 대회인 2002년부터는 2개국이 공동으로 개최했지만 이번 대회부터 참가국들 간의 홈&어웨이로 규정이 바뀌었다.

최다 우승팀은 동남아 최강으로 불리는 태국이며 무려 5차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태국에 이어 싱가포르가 4회, 그리고 베트남과 말레이시아가 각각 한 차례씩 우승을 경험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