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토트넘 손흥민의 지난 첼시전 ‘인생골’이 프리미어리그 11월의 골로 선정됐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14일(현지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을 '11월 최고의 골' 수상자로 선정했다. 손흥민은 지난달 25일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첼시와의 13라운드 홈경기서 팀이 2-0으로 앞서던 후반 9분 원더골을 터뜨린 바 있다. 당시 첼시의 공을 가로챈 토트넘은 델레 알리가 하프 라인 부근에서 뛰기 시작한 손흥민에게 스루 패스를 연결했고 이때부터 축구팬들은 무시무시한 스피드를 즐길 수 있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이어 받은 손흥민은 그대로 공을 발에 붙인 채 내달렸고 폭발적인 스피드로 상대 미드필더 조르지뉴를 따돌리는데 성공했다. 이를 막기 위해 첼시 수비수 다비드 루이스가 접근했지만 손흥민은 이미 박스 안까지 도달한 상황이었다. 손흥민은 문전에서 침착하게 왼발 슈팅을 시도했고 첼시 골키퍼 케파는 양발 공격수의 슈팅 타이밍을 읽지 못하면서 골을 헌납하고 말았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첼시전 인생골’ 손흥민…EPL 11월의 골 선정

스포츠 = 안치완 객원기자 | 2018-12-15 11:39
손흥민 11월의 골 선정. ⓒ 게티이미지손흥민 11월의 골 선정. ⓒ 게티이미지

토트넘 손흥민의 지난 첼시전 ‘인생골’이 프리미어리그 11월의 골로 선정됐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14일(현지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을 '11월 최고의 골' 수상자로 선정했다.

손흥민은 지난달 25일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첼시와의 13라운드 홈경기서 팀이 2-0으로 앞서던 후반 9분 원더골을 터뜨린 바 있다.

당시 첼시의 공을 가로챈 토트넘은 델레 알리가 하프 라인 부근에서 뛰기 시작한 손흥민에게 스루 패스를 연결했고 이때부터 축구팬들은 무시무시한 스피드를 즐길 수 있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이어 받은 손흥민은 그대로 공을 발에 붙인 채 내달렸고 폭발적인 스피드로 상대 미드필더 조르지뉴를 따돌리는데 성공했다. 이를 막기 위해 첼시 수비수 다비드 루이스가 접근했지만 손흥민은 이미 박스 안까지 도달한 상황이었다.

손흥민은 문전에서 침착하게 왼발 슈팅을 시도했고 첼시 골키퍼 케파는 양발 공격수의 슈팅 타이밍을 읽지 못하면서 골을 헌납하고 말았다.[데일리안 스포츠 = 안치완 객원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