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백종원 "황교익 존경했는데…지금은 아냐"

부수정 기자 | 2018-12-14 10:08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자신을 향한 황교익 음식 평론가의 비판에 대해 "맞대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tvN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자신을 향한 황교익 음식 평론가의 비판에 대해 "맞대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tvN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자신을 향한 황교익 음식 평론가의 비판에 대해 "맞대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백 대표는 14일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황 평론가와 관련해 "음식과 관련해 좋은 글을 많이 썼던 분이다. 한 음식 프로그램 PD에게도 '내가 좋아하는 분' '존경하는 분'이라고도 했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아닌 것 같다. 좋은 글을 많이 쓰는 음식 평론가인 줄 알았는데 그 펜대 방향이 내게 올 줄을 상상도 못했다"고 전했다.

황 평론가가 개인방송이나 글을 통해 자신을 저격하는 것에 대해선 "황 평론가는 요즘 평론가적인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다"며 "처음 설탕과 관련해서 비판했을 때는 국민 건강을 위해 저당식품의 중요성을 알린다는 차원으로 이해했지만 요즘은 자꾸 비판을 반복하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황 평론가는 현재의 백종원은 보지 않고 예전(설탕 과다 사용 이슈를 불러일으킨) 한 방송 프로그램의 재방송만 보고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또 "막걸리 테스트를 할 때도 황 평론가는 조작이라고 했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조작 방송이라고 들은 제작진도 일에 대한 회의감을 느낄 정도였다"고 고백했다.

한편 황 평론가는 최근에도 유튜브나 SNS를 통해 백 대표를 비판했다.

지난 11일에는 유튜브를 통해 "백종원의 요리 레시피가 완성되려면 MSG 넣는 걸 보여줘야 한다. 방송 관계자에게 물어보니 녹화 때 백종원은 MSG를 다 넣는다고 하더라. 제작진의 편집 때문에 안 보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신의 페이스북에는 "이것으로 백종원에 대한 언급이 끝난 것이 아니다"라며 "나는 백종원 개인에 대한 관심으로 이 방송을 하는 것이 아니다. '백종원 현상'에 대해 말할 뿐이다. 더 정확히는 '백종원 팬덤 현상'. 나는 그 어떤 팬덤이든 경계한다. 정상적인 사고를 방해하기 때문이다"는 글을 올렸다.
[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