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스즈키컵 결승전, 베트남 현지생중계…박항서캠 도입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12-14 10:22
SBS스포츠가 10년 만의 우승컵 탈환을 노리는 박항서 감독의 ‘결승 무대’를 베트남 현지에서 직접 중계한다. ⓒ SBS스포츠SBS스포츠가 10년 만의 우승컵 탈환을 노리는 박항서 감독의 ‘결승 무대’를 베트남 현지에서 직접 중계한다. ⓒ SBS스포츠

SBS스포츠가 10년 만의 우승컵 탈환을 노리는 박항서 감독의 ‘결승 무대’를 베트남 현지에서 직접 중계한다.

특히 박항서 감독의 리액션만 담은 이른바 ‘박항서 캠(cam)’도 선을 보인다.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이하 스즈키컵)을 국내에서 단독으로 생중계 해 온 SBS스포츠는 우승팀이 결정될 결승 2차전 경기를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에서 현지 생중계 할 계획이다. SBS스포츠는 신드롬의 주인공 박항서 감독만을 팔로우하는 ‘박항서캠’을 도입해, 박항서 감독의 다이나믹한 리액션까지 중계에 담아낸다.

SBS스포츠는 최근까지 베트남 현지 취재 및 촬영 인력을 활용해 베트남에 불고 있는 뜨거운 열기를 소개해 왔다. 결승전 1차전 경기가 5%에 가까운 시청률을 보일 정도로 한국 축구팬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은 SBS스포츠는, 마지막 경기는 캐스터-해설위원을 직접 파견해 경기장에서 현지 생중계로 방송한다. ‘해외 축구 중계 콤비’ 박문성 해설위원과 이재형 캐스터가 베트남 현지를 방문해 마이크를 잡는다.

특히 스포츠 중계팀이 자국 경기가 아닌 A매치를 현지에서 생중계 하는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현지를 찾을 중계팀은 ‘박항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박항서 감독을 직접 만나 한층 더 깊이 있는 이야기를 경기 중계에 녹여낸다는 각오다. 베트남 현지의 달아오른 분위기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기회다.

한편, 베트남 대표팀은 결승 1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2-2로 비겼다. 12월 15일(토) 오후 9시 SBS스포츠에서 생중계 되는 2차전 경기까지의 최종 합계 스코어로 우승컵의 향방이 결정된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