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이강인, 아쉽게 무산된 챔피언스리그 데뷔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2018-12-13 07:41
맨유전에 교체 멤버로 이름을 올린 이강인. ⓒ 게티이미지맨유전에 교체 멤버로 이름을 올린 이강인. ⓒ 게티이미지

발렌시아 이강인(17)의 챔피언스리그 데뷔가 아쉽게 무산됐다.

발렌시아는 13일(이하 한국시각)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의 H조 조별 라운드 최종전에서 2-1 승리했다.

크게 의미 있었던 경기는 아니었다. 이미 맨유와 유벤투스가 조별리그 5차전에서 16강 토너먼트행을 확정지었던 터라 발렌시아 입장에서는 맥이 빠질 수밖에 없었던 경기였다.

그래도 발렌시아는 주전급 선수들이 대거 출격했고, 눈에 띄는 이름인 이강인이 교체 명단에 포함돼 출전이 기대됐다.

하지만 아쉽게도 이강인의 생애 첫 챔피언스리그 출전은 무산되고 말았다. 발렌시아는 이날 가라이와 페란 토레스, 호드리구를 교체 멤버로 선택했고, 이강인은 벤치에 앉아 팀 승리를 지켜봤다.

한편, 지난 7월 발렌시아와 4년 재계약을 맺은 이강인은 프리시즌 때 1군에 합류했고, 이번 시즌 코파 델 레이를 통해 정식 1군 무대에 데뷔했다.

한국인 역대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데뷔 선수는 바이에른 뮌헨의 정우영으로 19세 69일의 나이로 지난달 28일 벤피카전에 교체 멤버로 나섰다. 정우영보다 2살 어린 이강인의 올 시즌 챔스 무대는 무산됐지만 내년을 기약하게 됐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