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길잃은 바이오-하] 헬스케어 육성? 엇박자만…업계 '정부 리스크'로 뒷걸음

손현진 기자 | 2018-12-13 06:00
바이오 기업 '분식회계 의혹' 파장…회계 이슈 장기화 조짐
헬스케어 육성 정책에도 훈풍 없어…정부발 악재 우려만


제약·바이오업계가 잇단 정부발(發) 이슈로 바람 잘 날 없는 나날을 보내고 있다.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제약·바이오업계가 잇단 정부발(發) 이슈로 바람 잘 날 없는 나날을 보내고 있다.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약·바이오업계가 잇단 정부발 이슈로 바람 잘 날 없는 나날을 보내고 있다. 정부는 '헬스케어 발전 전략'을 발표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강조했지만, 정작 업계에서는 점점더 강도가 높아지는 정부 리스크가 산업 발전을 저해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13일 금융권과 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한 정황을 포착하고 감리에 착수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가 모기업인 셀트리온에 국내 제품 판매권을 되팔아 받은 218억원을 매출로 처리한 것이 고의 분식회계인지 아닌지를 조사하는 것이다.

셀트리온은 바이오의약품을 생산·개발하고, 계열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판매를 전담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앞서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독점 판매권을 넘겼는데, 셀트리온이 올해 2분기 셀트리온헬스케어에서 국내 판권을 다시 사들이면서 218억원을 지급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이를 매출로 반영해 영업적자를 겨우 면했다는 게 이번 의혹의 골자다.

셀트리온은 즉시 반박에 나섰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11일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내고 "당사가 보유한 독점판매권을 활용해 수익을 내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활동을 통한 수익은 매출로 판단할 수 있으며, 이는 기업회계기준에 따른 회계처리"라고 설명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판매권 양도 대가를 매출로 반영한 근거로 회계 기준상 '수익'이 기업의 주된 영업활동에서 발생한 금액으로 규정돼 있고, 정관상 사업 목적은 의약품, 원료의약품, 화학약품 등의 제조, 가공 및 판매와 이에 부대되는 사업 일체로 돼 있다는 점을 들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사태의 파장이 채 가시기도 전에 또 다른 대형 바이오기업이 분식회계 의혹에 휩싸이면서 업계 전체에 악재가 확산되는 모양새다.

금감원은 무형자산을 자의적으로 판단해 회계처리하는 사례가 없는지 내년 기업 재무제표 심사에서 중점 점검할 방침이다. 이에 지난해 말부터 1년 내내 제약·바이오업계를 불안에 떨게 한 회계 처리 이슈가 최소 내년까지는 이어질 전망이다.

(오른쪽 두번째부터) 지난 9월 제약 바이오 업계 채용 부스를 찾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한국제약바이오협회(오른쪽 두번째부터) 지난 9월 제약 바이오 업계 채용 부스를 찾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 가운데 보건복지부는 지난 10일 '4차 산업혁명 기반 헬스케어 발전전략'을 확정 발표했다. 정부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가장 파급력 있는 융합이 예상되는 분야로 헬스케어를 지목해왔다. 이에 복지부 등 관계부처가 참여한 헬스케어특별위원회가 지난 1년간 논의해 산업발전 전략을 마련한 것이다.

발전전략에 포함된 추진 과제는 ▲헬스케어 빅데이터 생산·관리 시범체계 운영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스마트 임상시험 체계 구축 ▲스마트 융복합 의료기기 개발 ▲헬스케어 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 등이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올해 누적 4조800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이 체결되는 등 바이오헬스 산업이 뛰어난 기술력으로 세계시장에 진출해 실질적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며 "헬스케어 발전 전략을 통해 4차산업혁명 시대 새로운 기술을 헬스케어에 접목시켜 성장 추이를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업계에선 이같은 지원 방안보다는 회계처리를 둘러싼 정부 리스크를 더 민감하게 바라보고 있다. 정부의 일관성 없는 정책이 산업 발전의 큰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불안감이 높다. 과거 정부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처리가 문제 없다고 봤지만, 현 정부는 정반대의 판단을 내렸다.

한 바이오업체의 고위 관계자는 "국내 바이오기업에 투자하기에 앞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태와 같은 일이 발생하는 것 아니냐'고 문의하는 해외 투자사들이 급증했다"며 "정부 당국이 2년 만에 판단을 뒤집으면서 국내 바이오산업의 대외 신뢰도 하락이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국내 바이오산업은 초기 발전 단계에 있어서 아직 기초 체력이 강하지 않다"며 "정부가 바이오산업을 육성한다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회계 이슈로 인한 파장을 키우는 게 지금으로서는 가장 큰 위험요소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손현진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존포토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