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고위관계자 "올해 어려울 것 같다"…답방 준비는 이어가 <@IMG1> 청와대는 12일 "올해 답방이 어려울 것 같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에 대한 기대감을 낮췄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내년 1월 답방은 계속 열려있다"면서 답방 예상시점을 내년 초까지 늘려 잡았다. 다만 청와대는 여전히 김 위원장의 '막판 결정'에 따른 전격적인 서울 방문 가능성에 대비한 의전‧경호 등 실무 차원의 준비는 이어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최근 국무회의와 수석보좌관회의 등 공식석상에서 김 위원장의 답방과 관련된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이번주 청와대 공식 브리핑에서도 답방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연내 답방 어렵다"는 靑…가능성은 계속 열어둬

이충재 기자 | 2018-12-12 14:49
靑고위관계자 "올해 어려울 것 같다"…답방 준비는 이어가
청와대는 11일 "올해 답방이 어려울 것 같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에 대한 기대감을 낮췄다.(자료사진)ⓒ청와대청와대는 11일 "올해 답방이 어려울 것 같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에 대한 기대감을 낮췄다.(자료사진)ⓒ청와대

청와대는 12일 "올해 답방이 어려울 것 같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에 대한 기대감을 낮췄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내년 1월 답방은 계속 열려있다"면서 답방 예상시점을 내년 초까지 늘려 잡았다.

다만 청와대는 여전히 김 위원장의 '막판 결정'에 따른 전격적인 서울 방문 가능성에 대비한 의전‧경호 등 실무 차원의 준비는 이어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최근 국무회의와 수석보좌관회의 등 공식석상에서 김 위원장의 답방과 관련된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이번주 청와대 공식 브리핑에서도 답방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