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일주일째 '북한' 언급 안한 文대통령…'문제는 경제'

이충재 기자 | 2018-12-12 03:00
수보회의 이어 국무회의서도 '김정은 답방' 등 언급 없어
北접고 경제현안 집중…"국민체감 고용‧민생지표 어렵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일주일째 '북한'을 언급하지 않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초읽기에 들어간 상황이지만 문 대통령은 대북이슈에 입을 굳게 닫고 있다.

당장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이 무산될 경우 대북이슈 진공상태에 빠지게 된다. 대북정책의 기대감을 낮추고 시선을 다른쪽으로 돌려둬야 하는 상황이다.

반대로 김 위원장의 답방이 임박한 상황이더라도 국내현안을 뒷전으로 미루고 대북정책에 몰입하는 모습으로 비춰지는 것은 부담일 수밖에 없다.

金답방 리스크 최소화해야…北접고 경제정책 펼쳐

문 대통령은 11일 민생‧경제 메시지에만 집중했다. 이날 정부 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선 "국민들이 경제성과를 체감하기 위해선 지역경제 활력 회복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북한에 대한 언급은 아예 없었다.

특히 "지난 10월에는 전북, 11월에는 경북을 방문했고, 곧 경남을 방문할 계획"이라며 '전국 경제투어'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또 "국민들이 체감하는 고용과 민생지표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역경제 활력회복에 중점을 두고, 지자체들의 노력을 적극 뒷받침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앞서 문 대통령이 공개석상에서 마지막으로 '북한'을 언급한 것은 지난 4일 뉴질랜드 아던 총리와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비핵화 정책을 설명하면서였다.

이후 일주일 간 공개일정에서 대북정책 관련 발언을 내놓지 않았다. 당초 김 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한 언급이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10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국내현안만 거론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민생·경제 메시지에만 집중했다. 이 같은 행보는 최근 경제지표 악화와 맞물린 국정지지율 하락과 무관치 않다. 최근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40%대까지 떨어지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자료사진)ⓒ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민생·경제 메시지에만 집중했다. 이 같은 행보는 최근 경제지표 악화와 맞물린 국정지지율 하락과 무관치 않다. 최근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40%대까지 떨어지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자료사진)ⓒ청와대

"金답방 앞두고 필요한 건 경제메시지"

이 같은 행보는 최근 경제지표 악화와 맞물린 국정지지율 하락과 무관치 않다. 최근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40%대까지 떨어지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지지율 반등으로 이어지더라도 일시적 현상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 국정 지지율을 견고하게 떠받치는 힘은 '경제'에서 나온다는 데 이견이 없다.

장기적으로 보면, 민생경제에 대한 불안 심리가 대북 이벤트로 살려놓은 지지율을 끌어내릴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여권에서도 경제정책 성과 없이는 대북정책을 쏟아 부어도 '밑빠진 독에 물 붓기'라고 보고 있다. 여당 한 중진 의원은 "대북정책도 견고한 경제정책 위에 얹어야 안정적으로 추진할 동력이 생긴다"며 "그래서 김 위원장의 답방같이 큰 이슈를 앞두고 필요한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경제메시지"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