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LG전자, 캡슐 수제 맥주 제조기 ‘LG 홈브루’ 공개

이홍석 기자 | 2018-12-11 14:15
LG 홈브루(LG HomeBrew) 제품 사진.ⓒLG전자LG 홈브루(LG HomeBrew) 제품 사진.ⓒLG전자
나만의 수제맥주 간편하게 만든다...홈브루잉 시대 본격 주도
LG 생활가전 독보적 기술 집약...영 문톤스와 캡슐 공동개발


LG전자는 캡슐 수제 맥주 제조기 ‘LG 홈브루’ 공개하고 홈브루잉(Home Brewing) 시대를 본격 준비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제품은 누구나 손쉽게 나만의 수제맥주를 만들 수 있는 혁신적인 캡슐 맥주제조기로 발효부터 세척까지 복잡하고 어려운 맥주 제조 전 과정을 자동화했다.

특히 원료를 상온에서 발효시킨 후 별도 용기에 옮겨 담아 탄산화와 저온 숙성을 거치는 발효과정은 매우 어려운데 이 과정에 사용하는 핵심기술을 자체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사용자가 LG 홈브루에 캡슐과 물을 넣고 작동 버튼을 누르면 발효와 숙성과정을 포함해 2~3주 만에 5리터의 최고급 맥주를 완성할 수 있다.

LG전자는 97년 전통의 세계적인 몰트(Malt·싹이 튼 보리나 밀로 만든 맥아즙) 제조사인 영국 문톤스(Muntons)와 손잡고 수제맥주 제조에 필요한 캡슐 세트를 공동 개발했다.

문톤스의 프리미엄 몰트·발효를 돕는 이스트(Yeast·효모), 맥주에 풍미를 더하는 홉(Hop)·플레이버(Flavor·향료)로 구성된 4개의 캡슐이 하나의 세트를 구성한다.

LG 홈브루는 친숙한 라거 맥주인 필스너(Pilsner)를 비롯, 대표적인 영국식 에일 맥주인 페일 에일(Pale Ale)·인도식 페일에일(India Pale Ale)·흑맥주(Stout)밀맥주(Wheat) 등 인기 맥주 5종을 취향에 따라 직접 제조할 수 있다.

고객은 제품 전면의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을 통해 맥주가 제조되는 과정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또 스마트폰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으로 간편하게 캡슐을 주문할 수 있으며 자동온수살균세척시스템과 방문케어서비스는 LG 홈브루를 항상 깨끗하게 유지해준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상황에 따라 컴프레서의 동작을 조절하는 인버터 기술을 비롯, ▲발효에 필요한 온도와 압력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기술 ▲맥주 보관과 숙성을 위한 최적의 온도를 자동으로 유지하는 기술 등 독보적인 생활가전 경쟁력을 집약시켰다.

맥주의 맛을 중요시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글로벌 수제맥주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그랜드뷰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수제맥주 시장은 2015년 850억 달러(약 95조 원)에서 2025년 5029억달러(약 563조원)로 연평균 19% 이상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내달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9’에서 LG 홈브루를 일반에 처음 선보인다.

송대현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장(사장)은 “차별화된 생활가전 기술을 토대로 탄생한 LG 홈브루가 세계 맥주 애호가들에게 나만의 맥주를 편리하게 즐기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