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배우 류혜영이 올리브 '은주의 방'에서 선보이는 '남사친', '여사친'의 관계에 대해 밝혔다. 11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류혜영은 "내가 삼각관계의 주인공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웃은 뒤 "실제 상황이라면 '19년'이란 시간을 무시할 수 없을 것 같다"고 웃었다. 민석(김재영)과의 미묘한 감정에 대해선 "처음부터 김재영 씨를 편하게 생각하고 다가갔고, 재영 씨가 배려해준 덕에 편하게 찍을 수 있었다"면서 "실제로 '남사친', '여사친' 관계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류혜영은 전직 편집 디자이너이자 '셀프 휴직' 중인 반백수 심은주 역을 맡았다. 류혜영은 "은주를 연기하면서 나 역시 힐링했다"며 "작품을 하기 전에는 나도 취준생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은주의 대사가 마음에 와 닿았다"고 말했다. 이어 "웹툰을 보고 은주에게 공감했다"며 "이 역할에 공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잘 연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나도 나름 열심히 산다", "하루는 열심히 살기도 하고 어떤 날은 힘 빠져서 그냥 보내기도 한다"는 대사가 가장 마음에 들었다는 그는 "아무것도 안하는 것 같지만 치열하게 사는 은주의 마음을 대변했다"고 전했다. 류혜영은 또 "'은주의 방'에 살면서 직접 몰입하며 방을 꾸미는 재미가 있다"며 "실시간 반응이 좋다는 얘기를 듣고 좋은 분위기 속에 촬영하고 있다"고 했다.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은주의 방'은 인생이 꼬인 휴직 여성 심은주(류혜영)가 셀프 인테리어에 눈뜨며 망가진 삶을 회복해가는 과정을 담는다.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은주의 방' 류혜영 "김재영 배려 덕에 편하게 촬영"

부수정 기자 | 2018-12-11 14:59
배우 류혜영이 올리브 배우 류혜영이 올리브 '은주의 방'에서 선보이는 '남사친', '여사친'의 관계에 대해 밝혔다.ⓒ올리브

배우 류혜영이 올리브 '은주의 방'에서 선보이는 '남사친', '여사친'의 관계에 대해 밝혔다.

11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류혜영은 "내가 삼각관계의 주인공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웃은 뒤 "실제 상황이라면 '19년'이란 시간을 무시할 수 없을 것 같다"고 웃었다.

민석(김재영)과의 미묘한 감정에 대해선 "처음부터 김재영 씨를 편하게 생각하고 다가갔고, 재영 씨가 배려해준 덕에 편하게 찍을 수 있었다"면서 "실제로 '남사친', '여사친' 관계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류혜영은 전직 편집 디자이너이자 '셀프 휴직' 중인 반백수 심은주 역을 맡았다.

류혜영은 "은주를 연기하면서 나 역시 힐링했다"며 "작품을 하기 전에는 나도 취준생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은주의 대사가 마음에 와 닿았다"고 말했다.

이어 "웹툰을 보고 은주에게 공감했다"며 "이 역할에 공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잘 연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나도 나름 열심히 산다", "하루는 열심히 살기도 하고 어떤 날은 힘 빠져서 그냥 보내기도 한다"는 대사가 가장 마음에 들었다는 그는 "아무것도 안하는 것 같지만 치열하게 사는 은주의 마음을 대변했다"고 전했다.

류혜영은 또 "'은주의 방'에 살면서 직접 몰입하며 방을 꾸미는 재미가 있다"며 "실시간 반응이 좋다는 얘기를 듣고 좋은 분위기 속에 촬영하고 있다"고 했다.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은주의 방'은 인생이 꼬인 휴직 여성 심은주(류혜영)가 셀프 인테리어에 눈뜨며 망가진 삶을 회복해가는 과정을 담는다.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