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카풀 반대’ 택시기사 분신 사망...카카오 “안타깝다”

이호연 기자 | 2018-12-10 18:35
카풀 서비스 시행을 반대하던 택시 운전기사가 분신을 시도하며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져, 업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택시 업계는 대규모 반대 집회를 앞둔 가운데, 오는 17일 카풀 정식 서비스를 앞둔 카카오의 사업 전략에 영향을 끼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2시께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 앞에서 50대 택시 기사 최모씨가 분신을 시도해 인근 한강성심병원으로 옯겨졌으나 숨졌다. 최 씨는 택시 노조 직원으로 카풀 반대 운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매우 안타깝고,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유감을 표명했으나 카풀 서비스스의 향방에 대해서는 "지금은 애도가 우선"이라며 "향후 다시 말씀드릴 자리가 있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카풀 업계 역시 충격을 받은 분위기다. 다만 일각에서는 제대로 중재를 하지 못한 정부의 안일한 대처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번 분신 사망으로 택시 업계는 고인의 뜻을 받들어 강력하게 카풀 서비스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것으로 보인다. 택시 단체들은 지난 10월과 11월에도 카카오모빌리티 사옥, 광화문, 국회 앞 등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 오는 20일 ‘끝장 시위’를 계획했으나 갑작스런 사망 사건으로 시위의 규모와 일정을 다시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카카오 모빌리티는 지난 7일 카풀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정식 서비스 일정은 오는 17일이다. [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