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9시 기준
433 명
확진환자
3 명
사망자
603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1.6℃
맑음
미세먼지 24

"카풀 반대" 국회 앞 분신 시도한 택시기사 숨져…유서 발견

  • [데일리안] 입력 2018.12.10 17:46
  • 수정 2018.12.10 19:40
  •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카카오 카풀 서비스 사업에 반대하며 카카오 카풀 서비스 사업에 반대하며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가 열린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을 지나는 택시에 카카오 카풀 서비스를 반대하는 문구가 부착되어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카풀 서비스에 반대해 분신을 시도한 한 택시 기사가 끝내 숨졌다. 최 씨는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사업 진출에 반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여의도 국회 앞에서 최모(57) 씨가 자신의 택시 안에서 분신을 시도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앞서 경찰은 택시노조원이 국회 앞에서 분신할 예정이라는 익명의 제보를 받고 최 씨의 차량을 추적했으나, 최 씨는 경찰의 추적을 피해 자신의 택시 안에서 시너를 뿌리고 분신을 시도했다.

중상을 입은 최 씨는 주변의 경찰관과 소방관 등의 구조로 인근 병원에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오후 2시 49분께 사망한 것으로 전해진다.

택시노조에 따르면 이날 최 씨의 유서도 2통 발견됐다. 유서는 각각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손석희 JTBC 사장 앞으로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