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사진작가 로타의 호소 通할까...女모델의 내놓은 ‘충격’ 주장

문지훈 기자 | 2018-12-10 14:25
ⓒ사진=MBC뉴스캡처ⓒ사진=MBC뉴스캡처
사진작가 로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 모델의 주장이 여전히 네티즌의 시선을 끌고 있다.

10일 사진작가 로타는 해당 혐의에 대한 1차 공판에서 결백을 주장했다. 해당 모델과 접촉은 있었지만 강제성은 없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여성 모델은 피해 상황을 상세히 전하면서 대중을 놀라게 했다. 당시 이 모델은 MBC ‘뉴스데크스’에 출연해 “연락이 왔을 때 기뻤죠. 유명 작가이기도 하고. 당시에도 지금 더 유명하지만”이라며 “갑자기 자기 손가락을 물어보지 않겠느냐고. 촬영 도중에 여성한테 한 번은 그걸 시켜본다고. 계속 어루만지고 그랬다”고 밝혔다.

이어 “(해명 문자를 통해) ‘네가 너무 예뻐서, 참을 수가 없었다’고 했다. 문자를 받고서 너무 어이가 없었다”라며 “(전신노출 사진을) 삭제 요청을 했는데 너무 예쁘다고 이걸 어떻게 지우냐고. 그 사람이 그것(사진)을 풀어 버리면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당시에도 사진작가 로타는 이를 전면 부인했다. 그는 “촬영 중 모델의 동의를 구했었고 당시에 아무 문제 제기가 없었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데일리안 = 문지훈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