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韓, 올해 조선수주 1위 유력…2011년 이후 7년만

조인영 기자 | 2018-12-10 10:49
LNG운반선ⓒ삼성중공업LNG운반선ⓒ삼성중공업

한국의 올해 조선 신규수주가 1000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를 넘어서면서 2011년 이후 7년 만에 글로벌 1위 탈환을 앞두고 있다.

10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의 11월 누계 수주량은 1090만CGT(42%)로 중국 874만CGT(34%) 보다 216만CGT 앞섰다. 일본은 322만CGT(12%)에 그쳤다.

11월 누계 발주량은 2600만CGT로 극심한 수주 가뭄이던 2016년 11월 누계 발주량 1200만CGT에 비해 2배 이상 늘었다. 최근 3년간 선박 발주량은 2016년 1200만CGT, 2017년 2377만CGT(98%↑), 2018년 2600만CGT(9%↑)로 발주량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로만 보면 10월 104만CGT(46척) 보다 103% 증가한 211만CGT(83척)다. 국가별 수주량은 중국이 153만CGT(57척) 72%, 한국 30만CGT(8척) 14%, 일본 19만CGT(8척) 9%를 각각 따냈다.

11월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10월 말 대비 39만CGT 증가한 7885만CGT를 나타냈다. 중국은 102만CGT 증가한 반면, 한국은 8만CGT, 일본은 42만CGT 각각 감소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908만CGT(37%)에 이어, 한국 2074만CGT(26%), 일본 1330만CGT(17%) 순이다.

선박 가격 흐름을 나타내는 11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과 동일한 130포인트를 기록했다.

선가 추이를 보면 컨테이너선(2만~2만2000TEU)은 1억4900만 달러로 10월 보다 150만달러 상승했으며 유조선(VLCC)과 LNG운반선은 가격 변동없이 각각 9250만달러와 1억8200만 달러로 집계됐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