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병준 "김정은 현충원 찾아 천안함‧연평도 사과해야"

이충재 기자 | 2018-12-09 15:24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관련 "비핵화 조치에 대한 구체적 약속을 하고, 현충원을 찾아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도발에 대한 사과를 하게 되면, 남북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위원장이 답방을 희망한다면 굳이 반대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김 위원장이 답방하면 똑같은 전쟁을 겪었지만, 그 폐허 위에 이룩한 대한민국의 발전상을 직접 목도하면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의 우수성을 몸소 느낄 기회가 되기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답방 추진 과정에 대해 "지금 정부가 하는 모습을 보면 '우리 대통령의 연말 일정은 다 비워놓고 있다. 언제 오시든 모든 준비를 다 해놓고 기다릴 테니 날짜를 택일하시라'는 식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세계 어느 민주국가의 정상회담이 일정을 이렇게 잡느냐"고 질타했다.

그는 "북한과 김 위원장의 특수성을 감안해도 민주국가로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절차와 과정이 있고, 지켜야 할 자존심과 격이 있다"면서 "대통령과 정부의 자세 전환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