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내년 산업부 예산, 7조6천억 확정…재생에너지 확대에 1.1조 투입

조재학 기자 | 2018-12-09 11:06
산업통상자원부 로고.ⓒ산업통상자원부산업통상자원부 로고.ⓒ산업통상자원부
재생에너지 확대 예산 전년대비 1758억원 증액

내년도 산업부 예산이 증가한 가운데 재생에너지 확대에 1조원이 넘는 금액이 투입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총 7조6934억원 규모의 ‘2019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이 8일 국회 본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2019년 산업부 예산은 올해보다 12.2% 증가했으며 재생에너지 확대에 1조1363억원이 투입된다.

산업부는 증액된 예산을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 ▲제조업 혁신 ▲수출고도화 및 신흥시장개척 ▲지역경제활성화 등 크게 네 가지 분야에 집중 편성했다고 밝혔다.

우선 재생에너지 확대를 골자로 한 에너지전환 관련 예산을 크게 증가했다.

특히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로 높이는 ‘재생에너지 3020’ 계획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보급·금융지원사업은 지난해 보다 40% 이상 늘린 5240억원으로 편성됐다. 신재생보급지원사업은 2679억원, 신재생금융지원사업은 2570억원이다.

또 에너지바우처 사업에는 937억원, 일반용전기설비안전점검에는 983억원이 투입된다. 전기차 충전 서비스 산업 육성에 50억원, 미래형 스마트그리드에 68억원이 들어간다.

산업부는 제조업 혁신을 목표로 13대 주력수출제품 기술개발 등에 지난해보다 336억원이 증액된 6747억원이 투입된다. 수소산업은 전년보다 4배 이상 늘어난 390억원을 지원한다. 더불어 인력양성 1212억원, 규제샌드박스 제도 운영 29억원, 산업단지 개선 및 스마트화 5218억원 등 혁신기반을 조성하는 예산이 모두 증액됐다.

산업부는 유망산업의 수출고도화 지원에 4014억원, 신흥시장 개척을 위해 468억원을 투입한다. 무역보험공사 기금출연과 코트라(KOTRA) 예산을 올해와 비교해 각각 16.7%와 1.8% 늘어난 350억원과 2446억원으로 편성했다.

통상분쟁 대응에 92억원, 무역구제 지원에 17억원을 투입해 보호무역주의 확대 기조에 대비하는 한편 신남방·신북방 등 신흥시장과의 전략적 경제협력 가속화를 위한 공적개발원조(ODA) 사업도 384억원으로 투자를 확대했다.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한 예산도 대폭 늘었다. 지역특성화산업육성에 1229억원, 지역혁신클러스터 조성에 724억원을 편성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1005억원 증액된 4862억원을 투입한다.

또 산업위기지역 지원예산은 올해보다 602억원 늘어난 677억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특히 위기지역 자동차 연구개발(R&D) 155억원, 자동차부품활력제고에 250억원이 편성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새해 시작 후 바로 예산집행이 가능하도록 사업계획 수립 등 집행 준비를 철저히 할 것”이라며 “예산 및 자금배정을 계획대로 실시해 우리 산업이 빠른 시간 안에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