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삼성전자, 중국 영화관에 2배 더 커진 ‘오닉스’ 스크린 설치

이호연 기자 | 2018-12-09 09:16
삼성전자 모델들이 대형 오닉스 스크린을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들이 대형 오닉스 스크린을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북경 쇼오두 영화관에 가로 14미터, 세로 7.2미터 스크린 도입
4K해상도, HDR 영상 지원


삼성전자는 지난 7일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쇼오두 영화관에 가로 14미터의 대형 '오닉스(Onyx)' 스크린을 최초로 도입하고 개관 축하 행사를 가졌다고 9일 밝혔다.

오닉스 스크린은 가로 14미터·세로 7.2미터 크기로 기존 대비 가로 1.4배, 화면 크기는 약 2배 더 커져 대형 화면이 주는 압도적인 스케일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4K(4096x2160) 해상도와 HDR 영상, 최대 300니트 밝기를 지원해 더 선명하고 생동감 있는 화질 구현이 가능하다.

삼성만의 차별적인 LED 스크린 기술은 밝기와 화질이 저하되지 않는 3D 영상을 재생해 주고
시야각도 우수해 중앙 좌석뿐만 아니라 어느 위치에도 완벽한 3D 시청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해 준다.

쇼오두 영화관은 1937년에 북경에 개관해 최초의 컬러 영화를 상영한 것으로 유명한 중국의
대표적 영화관으로 세계 최대 크기 오닉스 스크린을 적용한 상영관을 영화뿐만 아니라 게임대회, 콘서트, 문화 공연 등을 즐길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쇼오두 영화관은 개관 행사에 이어 수퍼 히어로 영화 '아쿠아맨' 시사회를 3D로 진행했으며,관람객들은 거대한 아틀란티스 바다 세계를 생동감 있게 구현한 오닉스 스크린을 높이 평가했다.

덩용홍 쇼오두 영화관 대표는 "세계 최대 크기 '오닉스관'을 우리 영화관에서 개관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쇼오두 영화관은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 영화업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디스플레이 기술 선도뿐 아니라 영화관 스크린을 혁신하는데 기여하길 희망한다"며 "이번 14미터 대형 스크린을 통해 오닉스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지난 탑뉴스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