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알고도 못 막는 손흥민 존, 아시안컵에서도?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2018-12-09 08:54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린 손흥민. ⓒ 게티이미지2경기 연속 골을 터뜨린 손흥민. ⓒ 게티이미지

토트넘의 손흥민(26‧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로 절정의 경기 감각을 이어가고 있다. 더불어 곧 다가올 아시안컵에서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손흥민은 9일(한국시간)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레스터 시티와의 원정경기서 골을 터뜨렸다.

이날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사실상 프리롤 역할을 부여 받으며 왼쪽은 물론 오른쪽 측면까지 커버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골은 전반 종료 직전에 나왔다. 오른쪽 박스 바깥에서 공을 받은 손흥민은 왼발로 툭 한 번 갖다 댄 뒤 그대로 벼락같은 왼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다.

아름다운 궤적과 함께 반대편 골대 구석으로 정확히 향한 슈팅에 캐스퍼 슈마이켈 골키퍼도 손을 쓸 수 없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지난 6일 사우스햄튼전에 이어 2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프리미어리그에서는 3번째 골이며 모든 대회를 합치면 5호골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손흥민은 후반 13분 왼쪽 측면에서 자로 잰 듯한 크로스로 델리 알리의 헤딩골을 어시스트했다. 1골-1도움의 완벽한 활약을 펼친 손흥민은 후반 29분 교체 아웃됐고, 토트넘 원정팬들의 기립 박수를 받았다.

손흥민의 왼발 슈팅은 알고도 막기 힘들다. ⓒ 게티이미지손흥민의 왼발 슈팅은 알고도 막기 힘들다. ⓒ 게티이미지

경기 후 손흥민은 골 장면을 떠올리면서 일명 ‘손흥민 존’을 언급했다. 그는 “어릴 적부터 훈련을 많이 한 코스로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위치다. 그래서 차던 대로 찼다”면서 “몸에 베인 패턴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감각을 유지하는 게 선수로서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페널티박스 바깥 오른쪽에서 중앙으로 치고 들어오다 벼락과 같은 중거리 슛은 이제 손흥민의 주요 득점 루트다.

골키퍼 입장에서는 파 포스트 바깥으로 벗어나는 것처럼 보이지만 휘어져 들어오기 때문에 막아내기가 여간 까다로운 게 아니다. 아르연 로번과 같이 강력한 발목 힘이 없다면 구사하기 힘든 고급 기술이다.

알고도 못 막는 득점 루트는 1월 개막하는 아시안컵에서도 크게 위력을 발휘할 전망이다. 아시안컵에서 만나는 상대들은 아무래도 프리미어리그보다 수준이 낮기 때문에 손흥민의 고급스러운 기술이 생소할 수밖에 없다.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슈팅을 접하고 나면 어느새 실점이다. 이는 지난 러시아 월드컵 멕시코전에서도 증명된 손흥민의 전매특허다. 그가 토트넘은 물론 한국 축구를 성공으로 이끌지 관심이 모아진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