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정은 서울 땅을 밟으면…文지지율 오르고 갈등도 피어오른다

이충재 기자 | 2018-12-10 02:00
최근 국정지지율 하락세에서 '반등기회'로 작용
이념·세대·지역 갈등확산에 정치적 부담도 커져
'다시 하락' 전망…"실질적 비핵화 해법 나와야"

9월 19일 평양 5.1경기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집단체조와 9월 19일 평양 5.1경기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집단체조와 '빛나는 조국' 공연을 관람한 뒤 평양시민들 앞에서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가시화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처음으로 서울 땅을 밟는 상징성과 정치적 파급력 등을 감안하면 즉각 국정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나면 국정지지율이 올랐다. 올해 3차례 남북정상회담에서 모두 그랬다.

최근 지지율 하락세를 겪는 문 대통령 입장에선 김 위원장의 답방이 구원의 손길이나 다름없다. 40%대까지 떨어진 지지율을 다시 끌어올리지 못하면 개혁정책을 접어야 한다.

9월 19일 평양 5.1경기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집단체조와 9월 19일 평양 5.1경기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집단체조와 '빛나는 조국' 공연을 관람하던 중 대화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이념·세대 갈등확산…후유증 회복 못하면 정치적 부담

하지만 답방에 따른 국정지지율 상승은 일시적 현상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 국정 지지율을 견고하게 떠받치는 힘은 '경제'에서 나온다는 데 이견이 없다. 장기적으로 보면, 민생경제에 대한 불안 심리가 대북 이벤트로 살려놓은 지지율을 끌어내릴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오히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 없이 '서울 방문 이벤트'에 그친다면 여론의 역풍을 맞을 수밖에 없다.

특히 답방에 따른 후유증도 우려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미 김 위원장의 답방을 둘러싼 사회적 갈등은 발화점을 넘어섰다. 국회는 물론 광장에서도 찬반목소리가 각각 뜨거워지면서 이념갈등의 불씨가 피어오르고 있다. 최근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답방 관련 세대·지역 간 찬반 격차도 크게 벌어지고 있다.

당장 예방에 나서지 않으면 향후 깊은 후유증을 남길 수 있는 예민한 사안이자 문 대통령에겐 정치적 부담이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남긴 정치‧사회적 상처를 예방‧치유하지 못하면 임기 내내 국정운영의 걸림돌로 작용해 문 대통령을 괴롭힐 수 있다.

청와대 안팎에선 '답방' 분위기가 무르익어가고 있다. 청와대 기자실이 위치한 춘추관 앞에는 방송사 생중계 차량이 줄지어 주차돼 있다. 언제든 청와대 발표를 긴급 타전하기 위해서다.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이 무산됐다는 보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10일 청와대가 '깜짝 발표'를 할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