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청와대 비위 곳곳에서 터지자 …'공직기강 확립' 나선 정부

김민주 기자 | 2018-12-08 00:00
중앙행정기관 감사관회의 … 범정부 차원 공직기강 점검활동 '강화' 논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자료사진). ⓒ국회 사진공동취재단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자료사진). ⓒ국회 사진공동취재단

'적폐 청산의 컨트롤타워'인 청와대의 직원 비위 문제가 커지자 정부가 공직기강 확립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최근 들어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음주운전과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원의 비위, 유해발굴감식단장의 횡령·성희롱 의혹 등이 불거졌다.

특히 정부 각 부처 공무원의 비위를 파헤쳐야 할 특별감찰반원의 비위 사건은 청와대의 기강이 해이해졌다는 우려를 샀다.

이에 정부는 지난 7일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중앙행정기관(45개) 감사관회의를 개최해 공직사회의 확고한 기강 확립 방안을 중점으로 논의했다.

전날 회의에서 범정부 차원의 공직기강 점검활동을 강화해 음주운전, 성비위, 갑질행위 등의 품위 훼손 행위를 엄단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비위의 근원이 되는 잘못된 업무관행 일소, 업무지연․책임회피 등 소극 행정도 근절시키기로 했으며 비위 취약분야, 공직 권한을 이용한 사익추구 사례 등을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공공부문 전체는 내년 설 명절까지 부처별 특성을 고려한 기강 해이 예방활동, 점검활동 등 공직기강 확립활동을 전개해 나가기로 밝혔다.

노형욱 국조실장은 “최근 여러 가지 공직자의 비위로 인해 공직기강 해이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공직자의 사소한 일탈과 작은 비위행위도 정부 전체의 도덕성으로 연결돼 국정운영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유념, 공직자로서의 책임감과 소명의식을 갖고 업무에 임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 중반기를 맞아 공직자들이 국정과제 추진에 매진해 달라”며 “공직사회 일하는 분위기 조성을 위한 공직기강 확립 활동을 집중 전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정부의 이러한 움직임에도 야당은 특감반원 비위 의혹뿐만 아니라 인사 검증과 부패 감시에도 실패했다는 이유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경질 요구가 지속될 것으로 관측된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전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특별감찰반 전원이 교체될 정도로 공직기강이 해이해진 마당에 정작 조 수석만 문재인 대통령의 신임을 받아 자리를 지키고 있다”며 “민정수석 한 사람이 잘못해 정권이 송두리째 넘어가는 것을 본인도 지켜보지 않았느냐. 즉각 사퇴하라”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에선 야당의 경질 요구가 ‘정치 공세’라고 일축하고 있다. [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