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성태, 文대통령 조국 재신임에 "몰염치한 처사"

조현의 기자 | 2018-12-07 10:3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신임 확인에 대해 "정치적, 도의적으로 몰염치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특별감찰반 전원이 교체될 정도로 공직기강이 해이해진 마당에 정작 조 수석만 문 대통령의 신임을 받아 자리를 지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수석이 전날 기자들에게 '모든 비판을 감내하며 해야 할 일을 수행한 후 학교로 돌아가겠다'고 문자 메시지를 보낸 점을 언급하며 "해야 할 일은 제대로 하지 않아서 비판에 직면한 마당에 무엇을 더 수행하고 감내하겠다는 것이냐. 민정수석은 한가롭게 SNS나 하고 문자를 보내라고 있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민정수석 한 사람이 잘못해 정권이 송두리째 넘어가는 것을 본인도 지켜보지 않았느냐"며 "조 수석은 당연히 즉각 사퇴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