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부작위 방조’ 의혹 박범계가 당무감사원장?" 내부서도 갸우뚱

고수정 기자 | 2018-12-06 18:00
박범계, ‘김소연 파문’ 엮인 시점에 당무감사원장 임명
당내 “감사직 자질 의문” VS “임명 건 전부터 논의”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박범계 의원(사진)의 당무감사원장직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박범계 의원(사진)의 당무감사원장직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박범계 의원의 당무감사원장직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박 의원이 판사 출신인 만큼 감사 업무 수행의 ‘적임자’라는 평가가 많다. 하지만 그가 자신의 지역구에서 발생한 ‘불법 정치자금 요구 건’ 논란의 중심에 있기에 자질과 관련한 의문이 이어지고 있다.

박 의원은 일명 ‘김소연 파문’에 휩싸여 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은 지난 9월 6·13 지방선거 당시 박 의원의 비서관이었던 변모 씨와 대전시의원을 지냈던 전모 씨로부터 금품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 시의원은 “박 의원 측근들이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했다”라는 주장과 함께 시당위원장인 박 의원이 관련 의혹을 알고서도 방조했다고도 언급했다.

박 의원은 “관련 얘기를 들었으나 액수 등 구체적인 사정에 대해서는 전혀 들은 바가 없다”, “김 시의원이 최초 주장에 대해 번복하거나 지속적으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 등으로 강경 대응하고 있다.

김 시의원과 박 의원의 ‘진실게임’이 두 달 여간 지속된 상황에서 민주당은 지난 11월 21일 박 의원을 당무감사원장으로 임명했다. 당무감사원장은 선출직과 임명직 등 정무직 당직자와 사무직 당직자에 대한 직무감사·감찰을 총괄하는 자리다.

논란이 있음에도 이해찬 대표가 박 의원을 당무감사원장에 임명한 건 평소 강직한 이미지의 박 의원을 신뢰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당내에서 의아한 목소리가 나온다. 감사직 수행 자질에 대한 의문과 함께 시기적으로 적절치 않다는 것이다.

당 의원실의 한 관계자는 “이 대표가 평소 박 의원을 신뢰한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논란이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감사를 하는 역할을 주는 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논란이 있는 사람이 감사직 수행을 잘 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도 “당무감사원장에 임명한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했다.

김 시의원이 박 의원을 해당 사건과 관련해 공직선거법 위반 방조 혐의로 고소·고발하면서, 사건 해결 전까지 박 의원의 당무감사원장, 생활적폐청산위원장 직무 정지를 요구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도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해당 지역 사정에 정통한 당 관계자는 “박 의원의 당무감사원장 임명과 관련한 논의는 논란이 일기 전부터 나왔던 얘기”라며 “지금까지 밝혀진 바로는 윤리심판원에서도 박 의원이 해당 사건과 관련해 크게 당헌·당규를 위반한 건 아니라고 했다”고 반박했다.

한편 검찰은 김 시의원이 박 의원을 직무 유기로 고소·고발한 건에 대해 공직선거법 공소시효(오는 13일) 전에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고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