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정은도 부담스러운 연내답방…文대통령의 덫에 걸렸나

이배운 기자 | 2018-12-06 15:4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평양사진공동취재단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신변안전·연말일정 문제에 답방 결심 쉽지 않아
답방 결렬시 신뢰하락·여론악화·남북관계 둔화 등 악영향 불가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 기대감을 한껏 띄우면서 김 위원장은 적잖은 부담을 느끼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경호문제 및 연말 일정 문제로 정치적 부담이 크지만 남측이 잇따라 초대장을 발송하면서 단호하게'NO'를 말하기도 곤란해진 모양새다.

최고지도자를 신성시하는 북한 당국은 김 위원장이 외부 일정에 나설 때마다 철통같은 경호를 펼치는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특히 남한의 일부 보수사회가 무력을 불사한 대규모 시위를 예고하고 있는 만큼 북한 당국은 경호 문제에 더더욱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다.

이에 전문가들은 한국 정부의 경호 준비뿐만 아니라 북측의 경호 준비까지 한 달 이상은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해 연내 답방 성사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관측을 내놨다.

일정상으로도 서울답방은 부담스럽고 빠듯하다. 오는 17일은 김정일 사망 7주기로 북한의 중요한 정치일정 중 하나다. 김 위원장은 매년 김정일 사망일에 맞춰 고위간부들을 대동해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고 사망일을 전후해 전국적으로 추모 분위기를 형성하는데 주력해왔다.

이외에도 오는 24일 김정숙(김정은 조모) 101회 생일, 김정일 최고사령관 추대일, 30일 김정은 최고사령관 추대일 등 챙겨야할 기념일들이 많다. 특히 12월은 한 해를 마무리하고 내년 계획을 세우는 '총화' 기간이라는 점에서도 평양을 비우는 것은 더더욱 부담이 크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지난 9월 평양정상회담 일정 중 의장대를 사열하고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지난 9월 평양정상회담 일정 중 의장대를 사열하고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그러나 지난 3일 문 대통령이 “연내 답방은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처음 공식적으로 발언하면서 답방성사 기대치는 또다시 치솟았다. 김 위원장은 남측의 ‘간절한’ 요구에 응해야 한다는 부담을 짊어지게 된 셈이다.

당초 김 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은 ‘9월 평양공동선언’에 합의된 내용이다. 이를 북측이 거부해 무산된 것은 김 위원장에 대한 신뢰도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불신이 뿌리 깊고 비핵화 진정성까지 의심받는 상황에서 신뢰도가 떨어지는 것은 특히 치명적이다.

답방 결렬시 남한 내에는 대북 불만여론이 확산되면서 화해분위기가 둔화되는 것도 불가피해 보인다. 남북 교류·협력 활성화를 통해 제재국면에서 활로를 모색하려는 김 위원장의 계획이 차질을 빚게 되는 것이다.

아울러 답방 취소 원인을 놓고 각종 추측들이 제기되면서 김 위원장을 둘러싼 폐쇄적인 이미지가 부각될 수 있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광폭 외교를 펼치면서 정상국가 지도자 이미지를 구축하고 자신에 우호적인 여론을 형성하기 위해 주력해왔다.

한편 정부는 연내답방의 공이 김 위원장에게 넘어갔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5일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과 관련 시기는 연내든 연초든 열려있고 북측의 결단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같은 날 통일을 주제로 한 포럼에서 "물리적인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답방이)안 되는 것은 아니다"며 "남북 정상의 의지가 확고하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