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병준의 갈증 “김정은 답방 비굴할 정도”

박항구 기자 | 2018-12-06 11:19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물을 마시고 있다. 김 위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관련해 “대통령도, 청와대도, 통일부 장관도 김 위원장의 답방에 대해 비굴할 정도의 간절한 희망만 얘기하지, 김 위원장으로부터 북한 비핵화의 진전된 입장을 어떻게 이끌어내겠다는 구상을 밝힌 사람이 없다”고 비판하며 “북 비핵화의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룰 수 있다면 답방이 연말이면 어떻고, 내년이면 어떤가, 왜 조급하게 확인되지 않는 날짜가 돌아다니고 통사정하는 모습을 보이느냐”고 말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물을 마시고 있다. 김 위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관련해 “대통령도, 청와대도, 통일부 장관도 김 위원장의 답방에 대해 비굴할 정도의 간절한 희망만 얘기하지, 김 위원장으로부터 북한 비핵화의 진전된 입장을 어떻게 이끌어내겠다는 구상을 밝힌 사람이 없다”고 비판하며 “북 비핵화의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룰 수 있다면 답방이 연말이면 어떻고, 내년이면 어떤가, 왜 조급하게 확인되지 않는 날짜가 돌아다니고 통사정하는 모습을 보이느냐”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물을 마시고 있다. 김 위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관련해 “대통령도, 청와대도, 통일부 장관도 김 위원장의 답방에 대해 비굴할 정도의 간절한 희망만 얘기하지, 김 위원장으로부터 북한 비핵화의 진전된 입장을 어떻게 이끌어내겠다는 구상을 밝힌 사람이 없다”고 비판하며 “북 비핵화의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룰 수 있다면 답방이 연말이면 어떻고, 내년이면 어떤가, 왜 조급하게 확인되지 않는 날짜가 돌아다니고 통사정하는 모습을 보이느냐”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데일리안 = 박항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