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제2차 남극 종합 수로조사…내년 남극해역 해도 간행 목표

이소희 기자 | 2018-12-06 11:00
9월부터 내년 5월까지 실시, 무인선박·측량전용선 새롭게 투입

국립해양조사원이 9일부터 ‘제2차 남극 종합 수로조사’에 나선다.

해양조사원은 남극 해역의 안전한 선박 항해를 지원하기 위해 2016년 남극 장보고기지 일대(Ross Sea)에 대한 현장답사를 시작으로 2017년에 3차원 스캐너, 드론, 수중음향측심기 등 조사장비를 투입해 ‘제1차 남극 종합 수로조사’를 시행한 바 있다.

이번에 실시하는 제2차 남극 종합 수로조사는 남극해도 간행을 위한 추가 수로조사로, 조사기간은 올해 12월부터 내년 5월까지다.

2차 조사에서는 효율적인 조사 시행과 조사자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기존 장비 외에 200kg급 무인선박, 1톤급 측량전용선 등을 새롭게 투입할 예정이다.

무인선박 및 측량전용선은 장보고기지 인근의 100m 이하 낮은 수심대를 측량하며, 100m 이상의 깊은 수심대는 우리나라 유일의 쇄빙연구선인 아라온호가 측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정확한 조석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정밀도가 높은 범지구 위성항법시스템인 GNSS 부이 및 레이더 수위계(정밀한 수위 측정 가능) 등을 활용해 조석 관측을 실시한다.

한편, 남극권을 항해하는 해양조사선, 연구선, 원양어선 등 우리 선박들은 남극권 해도와 유빙 등의 정보 부족으로 안전한 항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15년 12월 국적 원양어선인 썬스타호가 남극에서 유빙에 의해 좌초된 사고도 이러한 바닷길 정보 부족으로 인해 발생했다.

해양조사원은 내년 5월에 1차, 2차 남극 종합 수로조사 자료를 분석·정리해 장보고기지 인근 위성영상과 남극 유빙 종합분석도를 발표하고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내년 하반기에는 수로측량 결과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남극해역 해도를 간행한다는 계획이다.

황준 해양조사원 수로측량과장은 “극한의 남극 기후와 현장에 대비해 새롭게 도입되는 무인선박과 측량전용선을 통해 보다 안전하고 빠르게 남극 수로측량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양조사원의 극지 항해안전포털에서는 남극해역 국제해도 간행현황과 40여 개의 남극기지 위치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제2차 남극 종합 수로조사 기간 중에는 남극 전 지역과 장보고기지 인근의 기상예보도 제공된다.
[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