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6일 거대양당을 향해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긴급 TV토론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명확히 답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왜 예산과 선거제도가 똑같이 민생을 위해 가장 중요한 일인지 국민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면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목소리를 높였던 민주당 의원들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민주당 의원님들의 양심 있는 개혁의 목소리를 기대하고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한국당을 향해 "김성태 원내대표의 원칙적인 연동형 비례대표제 찬성 발언 외에 어떠한 발언도 나오지 않고 있다"며 "보수세력이 정치 개혁에 앞장설 것인지 아니면 다시 수구 보수세력으로 남을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늦어도 12시 이전에 합의를 마쳐야 정기국회 이전에 처리될 수 있다는 급박함이 있는 만큼 절박한 마음으로 두 당을 설득하겠다"고 설명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관영 "연동형 비례대표제 '긴급 TV토론' 하자"

이동우 기자 | 2018-12-06 10:51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6일 거대양당을 향해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긴급 TV토론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명확히 답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왜 예산과 선거제도가 똑같이 민생을 위해 가장 중요한 일인지 국민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면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목소리를 높였던 민주당 의원들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민주당 의원님들의 양심 있는 개혁의 목소리를 기대하고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한국당을 향해 "김성태 원내대표의 원칙적인 연동형 비례대표제 찬성 발언 외에 어떠한 발언도 나오지 않고 있다"며 "보수세력이 정치 개혁에 앞장설 것인지 아니면 다시 수구 보수세력으로 남을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늦어도 12시 이전에 합의를 마쳐야 정기국회 이전에 처리될 수 있다는 급박함이 있는 만큼 절박한 마음으로 두 당을 설득하겠다"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