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데일리안 여론조사] '조국 민정수석 사퇴' 찬성 35.3% 반대 42.3%

정도원 기자 | 2018-12-05 11:00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사퇴 찬성, 曺 연고지 PK와 보수층에서 높아
사퇴 반대, 여성 응답층과 호남에서 압도적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자료사진). ⓒ국회 사진공동취재단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자료사진). ⓒ국회 사진공동취재단

현 정권 출범 이후 누적된 인사검증 실패에 청와대 '평일 골프' 등 공직기강 해이 책임론에도 불구하고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에 대해 여론은 아직 명확한 판단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실시한 12월 첫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사퇴에 대한 반대 여론이 42.3%로 찬성(35.3%)에 비해 다소 높았다. '잘 모르겠다'는 유보층도 22.4%에 달했다.

책임론에 휩싸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 문제에 대해 국민들은 아직 명확한 판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책임론에 휩싸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 문제에 대해 국민들은 아직 명확한 판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

응답자를 성별로 분류하면, 남성은 사퇴 찬성(43.0%)과 반대(41.4%)가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히 맞선 반면 여성 응답자는 사퇴 반대(43.1%)가 찬성(27.8%)보다 크게 높아 반대 쪽에 몰표를 던지는 모습이었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여론의 중심인 서울에서의 사퇴 찬성 여론이 45.9%로 가장 높았으며 조 수석의 연고지인 부산·울산·경남의 사퇴 찬성이 42.6%로 그 뒤를 따랐다.

특히 부산·울산·경남은 사퇴 찬성 42.6%, 사퇴 반대 32.3%로 사퇴 찬성 여론이 10%p 이상 높았다. 조 수석이 부산 혜광고를 나온 PK 연고 인사라는 점을 감안할 때 눈에 띄는 대목이다.

사퇴 반대 여론은 광주·전남북에서 가장 높았다. 광주·전남북에서 조 수석의 사퇴에 반대하는 응답은 55.1%로 사퇴 찬성(22.9%)을 두 배 이상 앞섰다.

사퇴 여부 '잘 모르겠다' 유보층 22.4% 달해
중도보수층에서는 찬반 오차범위내 '팽팽'
"조국을 우병우로 만들지 말라"했지만 미온적


책임론에 휩싸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와 관련해 조 수석의 연고지인 부산·울산·경남과 보수층에서 사퇴 찬성 여론이 높은 반면, 여성과 광주·전남북, 중도진보와 진보층에서는 사퇴 반대 여론이 높았다. ⓒ데일리안책임론에 휩싸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와 관련해 조 수석의 연고지인 부산·울산·경남과 보수층에서 사퇴 찬성 여론이 높은 반면, 여성과 광주·전남북, 중도진보와 진보층에서는 사퇴 반대 여론이 높았다. ⓒ데일리안

응답자의 정치 성향별로 살피면, 중도진보와 진보층에서는 사퇴 반대가 사퇴 찬성의 두 배 이상이었던 반면 범보수층에서는 보수층만 사퇴 찬성이 사퇴 반대의 두 배였을 뿐 중도보수에서는 찬반이 동률에 가까웠다.

진보층은 조 수석 사퇴 반대가 53.4%로 찬성(24.4%)의 두 배를 훌쩍 넘겼다. 중도진보층에서는 사퇴 반대(55.6%)가 더 높았으며 찬성(26.0%)을 역시 '더블스코어' 이상으로 압도했다. 보수층에서는 조 수석 사퇴 찬성이 57.8%로 사퇴 반대(28.9%)의 정확히 두 배였다.

이처럼 진보·보수층이 조 수석 사퇴 문제를 놓고 각각 결집한 가운데, 주목할만한 응답층은 중도보수다. 중도보수에서는 조 수석 사퇴 찬성 42.3%, 사퇴 반대 41.0%로 오차범위를 감안하면 사실상 찬반 여론이 동률을 이뤘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 4일 "청와대의 공직기강이 해이해질대로 해이해진 마당에 꿀이라도 발라놓은 것처럼 조국 (민정수석) 수호에 편집증적 집착을 보이고 있다"며 "조국을 박근혜의 우병우로 만들려 하지 말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대해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국을 우병우에 빗댄 것은) 좀 엉뚱한 이야기"라며 "야당이 불과 몇 년 전에 있었던 일을 없었던 일처럼 우리를 몰아세우는 것은 지나치다"고 반발했다.

'중도보수' 응답층은 박근혜 전 대통령 때의 '국정농락'과 현 문재인정권의 안보·경제 실정에 모두 비판적인 응답층이라고 가정하면, 이들 응답층은 조국 민정수석이 비록 잘못하기는 했지만 그 잘못이 사법처리 절차를 밟고 있는 우병우 전 수석 수준에 이르렀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판단을 유보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당 의원실 관계자도 "아직까지는 정치적·도의적 책임에 국한된 조국 민정수석 문제를 법적 책임을 져야 할 우병우 전 수석에 빗댄 것은 중도층에게 제대로 먹혀들지 않을 수도 있다"며 "분명히 책임져야 할 게 있는 조 수석을 문 대통령이 과도하게 감싼다는 측면으로 '프레임' 설정이 필요해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3~4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률은 7.9%로 최종 1005명(가중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https://www.rnch.co.kr)를 참조하면 된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