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 혁신을 통한 한국경제의 성장동력 회복 논의 중소기업인들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만나 제조업의 활력회복과 혁신을 위한 중소기업의 역할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4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산업통상부장관과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과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해 성명기 이노비즈협회장 등 중소기업계 대표 30여명이 참석해 제조업 혁신과 에너지·통상 현안 애로 해소를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미·중 무역분쟁의 여파와 주력산업의 침체, 노동 이슈로 한국 경제의 성장 동력이 약화되었다는 점을 살피고 제조 혁신으로 극복하는 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중소기업인들은 “세계 주요국이 미국의 첨단제조파트너십, 중국제조 2025, 일본재흥전략 2016 등 강력한 제조업 부흥정책을 수립·시행하고 있는데 반해 우리는 정책적 협업기능 부족과 중장기 플랜 미흡으로 성장동력인 제조업이 점차 활력을 잃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제조업 현실에 대한 냉정한 평가와 관계부처 합동으로 ‘제조업 르네상스 중·장기 경쟁력 강화방안’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그 외에도 ▲생활소비재산업 육성 법적근거 마련 ▲뿌리산업 공정혁신 및 인력양성 지원 ▲에너지효율향상을 위한 설비투자 지원 확대 ▲미중 무역분쟁 영향 중소기업 지원 확대 등 17건의 정책과제와 개선사항을 건의했다. 박성택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제조업 혁신 기반으로 경제위기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규제 혁파와 노동시장 유연성 강화, 대중기 상생을 통한 범정부적 제조업 경쟁력 강화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성윤모 장관은 “중소기업은 우리 경제의 역동성 회복과 혁신성장의 출발점”이라며 “중소기업의 스케일업(Scale-Up)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친환경, 스마트화 등 기업 DNA의 획기적 전환을 촉진시켜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중소기업간 관계를 수평적 협력 관계로 발전시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을 통해 동반성장하는 건강한 산업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했다. 성 장관은 취임 이후 제조업의 활력회복과 혁신전략 마련을 위해 주요 제조업 현장을 방문해 왔다. 또한 대한상의를 시작으로 주요 경제단체를 연달아 방문하며 경제계와 업계의 현장목소리를 청취하고 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성윤모 산업부장관-中企人 간담회 개최

김희정 기자 | 2018-12-04 14:30
제조 혁신을 통한 한국경제의 성장동력 회복 논의

중소기업인들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만나 제조업의 활력회복과 혁신을 위한 중소기업의 역할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4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산업통상부장관과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과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해 성명기 이노비즈협회장 등 중소기업계 대표 30여명이 참석해 제조업 혁신과 에너지·통상 현안 애로 해소를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미·중 무역분쟁의 여파와 주력산업의 침체, 노동 이슈로 한국 경제의 성장 동력이 약화되었다는 점을 살피고 제조 혁신으로 극복하는 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중소기업인들은 “세계 주요국이 미국의 첨단제조파트너십, 중국제조 2025, 일본재흥전략 2016 등 강력한 제조업 부흥정책을 수립·시행하고 있는데 반해 우리는 정책적 협업기능 부족과 중장기 플랜 미흡으로 성장동력인 제조업이 점차 활력을 잃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제조업 현실에 대한 냉정한 평가와 관계부처 합동으로 ‘제조업 르네상스 중·장기 경쟁력 강화방안’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그 외에도 ▲생활소비재산업 육성 법적근거 마련 ▲뿌리산업 공정혁신 및 인력양성 지원 ▲에너지효율향상을 위한 설비투자 지원 확대 ▲미중 무역분쟁 영향 중소기업 지원 확대 등 17건의 정책과제와 개선사항을 건의했다.

박성택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제조업 혁신 기반으로 경제위기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규제 혁파와 노동시장 유연성 강화, 대중기 상생을 통한 범정부적 제조업 경쟁력 강화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성윤모 장관은 “중소기업은 우리 경제의 역동성 회복과 혁신성장의 출발점”이라며 “중소기업의 스케일업(Scale-Up)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친환경, 스마트화 등 기업 DNA의 획기적 전환을 촉진시켜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중소기업간 관계를 수평적 협력 관계로 발전시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을 통해 동반성장하는 건강한 산업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했다.

성 장관은 취임 이후 제조업의 활력회복과 혁신전략 마련을 위해 주요 제조업 현장을 방문해 왔다. 또한 대한상의를 시작으로 주요 경제단체를 연달아 방문하며 경제계와 업계의 현장목소리를 청취하고 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