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정은 서울 방문 탄력…통일부 "연내 가능하고 필요"

박진여 기자 | 2018-12-03 15:07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조선중앙통신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 가능성이 탄력을 받는 가운데, 통일부가 김 위원장의 방문이 연내 가능하고 또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통일부는 3일 연내 김 위원장의 답방 실현 가능성에 대해 "평양 공동선언에서 가까운 시일 내 김 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하기로 합의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말을 인용해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가능하고 또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남북 합의가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관련 준비와 노력을 차분히 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의 선순환 구도를 만들어나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통일부는 앞서 "대통령께서도 '연내 이뤄진다는 것을 가정하고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했고, 통일부 장관도 '김 위원장 서울 답방은 여러 상황을 추동하는 측면에서 중요한 계기가 된다. 정부로서는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필요하고 현재로서는 아직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고 강조하기도 해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답방은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의 선순환 구도를 만들어가고, 더욱 속도감 있게 진행해 나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지난 탑뉴스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