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내년 車·철강 등 주력 제조업, 전자 제외 부진…‘3약·2중·1강’”

유수정 기자 | 2018-11-21 13:30
전경련 ‘2019년 산업전망세미나’ 개최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경기 둔화 주요 원인


내년도 국내 주력 제조업 업황이 보호무역주의에 따른 수출환경 변화 등 경영악화에 따라 3약(자동차‧철강‧석유화학), 2중(반도체‧조선), 1강(전자)의 양상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1일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에 따르면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개최되는 ‘2019년 산업전망 세미나’에서는 주요 증권가 애널리스트들이 이 같은 내년도 전망을 발표한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전자업종을 제외하고는 ▲자동차‧자동차부품 ▲철강 ▲석유화학 ▲반도체 ▲조선·기계 등 5개 주력 제조업의 업황이 부진하거나 불투명 할 것이라는 의견이 공개된다.

사전 배포된 자료에 의하면 김준성 메리츠종금증권 수석연구원은 자동차·부품의 내년도 업황 부진을 예상했다.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에 따른 관세부과 및 수출물량 제한 가능성 ▲리콜 등 품질비용 증가추세 ▲중국시장 부진에 따른 장기 저성장 기조 지속 등이 이유다.

철강의 경우 변종만 NH투자증권 연구위원이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경기둔화 우려 ▲중국 철강산업 구조조정 마무리 ▲감산 기대 저하 등을 이유로 내년도 조정 국면을 예상했다.

이응주 신한금융투자 연구위원은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감소 ▲북미 천연가스 기반 화학 설비(ECC, Ethane Cracking Center) 신증설 등 공급 증가 요인이 맞물리면서 석유화학 업황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위원이은 중국의 삼성전자‧SK하이닉스‧마이크론에 대한 반독점 규제 적용 여부,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의 조사 가능성 등을 이유로 내년도 반도체 업황을 부정적으로 봤다. 기존의 공격적인 설비증설 영향으로 지속된 공급과잉 탓에 낸드플래시 가격 상승 역시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김현 메리츠종금증권 기업분석팀장은 글로벌 오일 메이저사들에 의해 증가되고 있는 해양생산설비 입찰을 2017년부터 중국·싱가포르·노르웨이 업체가 수주하면서 국내 조선사 경쟁력이 약화됐다고 꼬집었다.

전반적으로 내년도 국내 주력 제조업에서 부진한 실적이 예측되는 가운데 전자·전기 분야는 유일하게 호조가 예상됐다.

김지산 키움증권 기업분석팀장은 ▲배터리·멀티 카메라 중심의 실적 성장 ▲프리미엄 스마트폰 수요증가에 따른 판매가 인상 가능성 ▲테슬라 모델3을 중심으로 한 전기차 확산과 전장화 추세 확대 ▲배터리 원자재 가격하락 등을 이유로 전자·전기 업황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배상근 전경련 총괄전무는 “주력 제조업은 보호무역주의에 따른 수출환경 악화, 국제 경쟁 심화 등 경영악화로 총체적 난국에 직면해 있다”며 “지속될 경우 실물발 경제위기로 경기침체의 강도가 깊고, 지속 기간이 장기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데일리안 = 유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