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은 독립형 전력망인 '미래형 마이크로그리드(MG)'를 개발하기 위한 'KEPCO 오픈 마이크로그리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기존 MG에 에너지 솔루션과 블록체인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개방형 에너지 커뮤니티'다. 기존 MG는 태양광과 풍력, 에너지저장장치(ESS) 위주로 구성돼 안정적 전력 공급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오픈 MG는 연료전지 등을 발전원으로 추가해 신재생에너지만으로도 에너지자립이 가능하다. 물을 전기분해해 만든 수소를 이산화탄소와 반응시켜 메탄을 생산하는 P2G 기술을 활용, 남는 전력을 수소로 전환해 저장하고 필요할 때 연료전지를 통해 전기에너지로 다시 바꿀 수 있다. 기존 MG 보다 에너지자립율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고,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아 친환경적이라고 한전 측은 설명했다. 한전은 프로젝트를 더 본격화해 국내 최초로 메가와트(MW) 규모의 에너지자립형 마이크로그리드를 구성할 계획이다. 김종갑 사장은 “에너지산업의 미래를 움직이는 3대 트렌드는 탈탄소화(Decarbonnization), 분산화(Decentralization), 디지털화(Digitalization)"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한전은 신재생발전과 에너지효율화 사업의 속도를 높이고 에너지전환과 디지털변환을 이끄는 에너지플랫폼 공급자로 한 단계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IMG1>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한전, 미래형 마이크로그리드 개발 위한 프로젝트 착수

조인영 기자 | 2018-11-18 13:07
한국전력은 독립형 전력망인 '미래형 마이크로그리드(MG)'를 개발하기 위한 'KEPCO 오픈 마이크로그리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기존 MG에 에너지 솔루션과 블록체인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개방형 에너지 커뮤니티'다.

기존 MG는 태양광과 풍력, 에너지저장장치(ESS) 위주로 구성돼 안정적 전력 공급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오픈 MG는 연료전지 등을 발전원으로 추가해 신재생에너지만으로도 에너지자립이 가능하다.

물을 전기분해해 만든 수소를 이산화탄소와 반응시켜 메탄을 생산하는 P2G 기술을 활용, 남는 전력을 수소로 전환해 저장하고 필요할 때 연료전지를 통해 전기에너지로 다시 바꿀 수 있다.

기존 MG 보다 에너지자립율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고,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아 친환경적이라고 한전 측은 설명했다.

한전은 프로젝트를 더 본격화해 국내 최초로 메가와트(MW) 규모의 에너지자립형 마이크로그리드를 구성할 계획이다.

김종갑 사장은 “에너지산업의 미래를 움직이는 3대 트렌드는 탈탄소화(Decarbonnization), 분산화(Decentralization), 디지털화(Digitalization)"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한전은 신재생발전과 에너지효율화 사업의 속도를 높이고 에너지전환과 디지털변환을 이끄는 에너지플랫폼 공급자로 한 단계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전력ⓒ한국전력
[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