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문경은 감독, 힐만 감독에게 축하 꽃다발 증정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11-16 00:01
문경은 감독이 트레이 힐만 감독에게 우승 축하 메시지와 함께 축하 꽃다발을 전달했다. ⓒ SK나이츠문경은 감독이 트레이 힐만 감독에게 우승 축하 메시지와 함께 축하 꽃다발을 전달했다. ⓒ SK나이츠

서울 SK나이츠 문경은 감독이 15일(목) 오전 10시 30분에 SK텔레콤 사옥에서 열린 SK와이번스 우승기념 축승회에 참석해 트레이 힐만 감독에게 우승 축하 메시지와 함께 축하 꽃다발을 전달했다.

지난 6월 3일(일)에 열린 SK와이번스의 홈 경기에서 주장 김선형의 시구와 함께 시타를 진행했던 문경은 감독은 트레이 힐만 감독과 경기 전에 만남의 시간을 갖고 종목은 다르지만 감독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눈 바 있다.

SK와이번스는 정규리그 1위팀인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9회초 최정의 동점 홈런과 13회초 터진 한동민의 역전 결승 홈런에 힘입어 4승2패를 기록하며 8년만에 한국 프로야구 챔피언을 차지했다.

SK나이츠도 지난 4월 18일(수), 정규리그 1위팀인 원주 DB와의 챔피언 결정전 6차전에서 승리하며 18년만에 프로농구 챔피언에 올랐다.

형제 구단인 두 팀은 모두 정규리그 2위를 기록한 후 극적으로 우승을 차지한 공통점을 갖게 됐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